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대 1700만원 '프로야구 시즌권' 이젠 개막 후에도 환불된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선수들이 지난 10월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선수들이 지난 10월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LG트윈스 ‘골수팬’인 직장인 박주연(38)씨. 직장인이지만 어떻게든 퇴근 후 홈경기를 ‘직관’하려고 올해 연간 시즌권을 샀다. 지정 테이블 석에 앉을 수 있는 시즌권 가격은 310만원이지만 큰맘 먹고 질렀다. 그런데 예상과 달리 회사 야근이 늘면서 경기를 볼 수 있는 날이 거의 없었다. 그래서 시즌 증간 구단에 환불을 요청했지만 돌아온 대답. “약관에 따라 시즌 개막 이후 환불을 받으실 수 없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소비자에게 불편을 주는 프로야구단 시즌권 환불 규정을 손보기로 했다. 시즌권은 정규 시즌 6개월 동안 각 구단이 주관하는 홈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회원권이다. 올 시즌 최저가 5만2000원(한화 원정구단권)에서 677만원(기아 중앙테이블 석), 최고가 1734만원(SK 가족석)에 달한다.
 
롯데 자이언츠ㆍ삼성 라이온즈ㆍ넥센(키움) 히어로즈ㆍ한화 이글스ㆍKT 위즈ㆍLG 트윈스ㆍNC 다이노스ㆍSK 와이번스 등 8개 야구단은 공정위 시정 명령에 따라 내년부터 야구 시즌이 개막한 뒤로도 시즌권 구매 취소ㆍ환불이 가능하도록 약관을 바꿨다.
 
구체적으로 기존에는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8개 구단이 시즌권 환불 불가 조항을 갖고 있었다. 시즌 개막 이후 또는 임의로 정한 기간(구매ㆍ판매ㆍ취소 기간, 구매 후 14일, 구매 후 3개월 등)이 지났다는 이유로 구매 취소ㆍ환불이 불가하다는 내용이다.
 
예를 들어 두산ㆍLG는 시즌권 약관에 구매 시 아예 환불이 불가능하도록 규정했다. 한화ㆍ롯데ㆍ삼성ㆍNC 등 6개 구단은 개막 후, 또는 임의로 정한 기간이 지나면 구매 취소ㆍ환불이 어렵게 했다. 이태휘 공정위 약관심사과장은 “시즌권 구매는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상 ‘계속 거래’로서 다른 법률에 별도 규정이 없는 한 계약 기간에 언제든 계약을 해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 그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공정위는 개정 약관에서 시즌권 판매금액에서 시즌 개시 후 경기로부터 환불을 요청한 날짜까지 경기 수에 좌석 등급별 1경기 정상가격을 곱한 금액과 판매금액의 10%에 해당하는 위약금을 제외한 뒤 환불토록 했다. 쉽게 말해 못 볼 경기만큼 환불해준다는 뜻이다. 롯데 자이언츠 사례를 보자.
 
시즌 티켓의 취소ㆍ환불은 구매 후 14일 이내에 이루어져야 합니다. 2019년 3월 23일 14시 이후에는 취소ㆍ환불 불가합니다(기존 약관)→시즌 티켓 환불은 판매금액에서 시즌 개시 경기로부터 환불 요청 도달일까지 경기 수에 좌석 등급별 1경기 정상가격을 곱한 금액과 판매금액의 10%에 해당하는 위약금을 제외한 후 환불이 이뤄집니다. 단, 시즌 티켓구매 혜택으로 제공되는 사은품 반환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을 준용해 처리합니다(개정 약관).
 
각 구단이 개정한 약관은 2020년 시즌권 판매 시부터 적용한다. 이태휘 과장은 “소비자 권익을 보장하고 건전한 스포츠 관람 문화를 확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