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연준, 기준금리 만장일치 동결…내년도 유지 전망

기자회견하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EPA=연합뉴스]

기자회견하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EPA=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1일(현지시간) 현행 1.50~1.75%인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또 당분간 금리를 현 수준으로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시사했다. 
 

美연준, 기준금리 동결…세 차례 인하 행진 끝

연준은 전날부터 이틀간 열린 올해 마지막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현행 1.50~1.75%로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정은 연준 위원 10명 만장일치로 이뤄졌다.  
 
지난 7월 말 이후 세 차례 연속으로 진행한 기준금리 인하를 끝내고 다시 동결 모드로 들어간 셈이다. 글로벌 불확실성이 있지만, 미국의 상대적으로 양호한 경제 상황과 노동시장 여건 등을 고려할 때 금리를 변화시킬 요인이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연준은 성명에서 “노동시장은 강하고 경제활동은 적정한 비율로 증가하고 있다”며 “일자리는 최근 몇 달간 평균적으로 견고하고 실업률은 낮은 상태를 유지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가계 지출이 강한 속도로 증가해 왔지만, 기업 고정투자와 수출은 약한 상태로 남아 있다”며 “12개월 기준 전반적 인플레이션과 식품·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인플레이션은 (연준의 목표치인) 2%를 밑돌고 있다”고 말했다.
 
연준은 “현 상태의 통화정책은 경제 활동의 지속적 확장과 강한 노동시장 여건, 2% 목표 근방의 인플레이션을 지지하기에 적절하다고 판단한다”고 동결 배경을 설명했다.
 
또 “연방기금금리에 대한 목표 범위의 적절한 경로를 평가하면서 글로벌 전개상황과 낮은 인플레이션 압력을 포함해 경제전망에 관해 입수되는 정보의 시사점을 계속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연준은 이번 성명에서 지난 10월 성명에 들어갔던 “전망에 관한 불확실성이 남아있다”는 문구를 삭제했다.
 
CNBC는 연준이 이날 기준금리를 동결하면서 인플레이션이 지속해서 낮은 상황에서는 내년에도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시사했다고 분석했다. AP통신 역시 연준이 내년 현 수준의 금리를 변경하지 않고 유지할 거란 신호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파월 의장 “금리 인상 필요성 적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FOMC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금리 인상의 필요성이 적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역사적으로 낮은 실업률에도 불구하고 지속해서 낮은 미국의 인플레이션은 중앙은행에 대한 금리 인상 압력을 감소시킨다”며 낮은 인플레이션이 금리 인상 필요성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또 지속적이고 의미 있는 인플레이션이 나타나기 전까지는 금리 인상에 나서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금리를 높이기 위해 나는 지속적이고 의미 있는 인플레이션을 보기를 원한다”며 “현재로써는 전망에 변화가 있을 때까지 연준의 기준금리는 적절하며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준은 올해 세 차례 금리를 인하했다. 지난 7월 금리를 2.25~2.50%에서 2.00~2.25%로 0.25%포인트 내렸다. 2008년 12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7개월 만에 첫 금리 인하였다. 이어 9월과 10월에도 0.25%포인트씩 금리를 내려 현 1.50~1.75%로 만들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