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00원 아끼려다 1000만원 날려…맘카페·인스타 초특가 유혹

30대 주부 이모씨는 지난 2일 ‘중고나라’ 카페를 통해 분유 9캔을 주문했다. 자신을 ‘분유 판매 대행업자’라고 밝힌 판매자 김모씨는 시중가보다 1캔당 5000~6000원 가량 저렴하게 분유를 판매한다고 홍보했다.

 
하지만 분유값 약 30만원을 송금한 뒤 며칠이 지나도 분유는 오지 않았다. 문자로 재촉하자 김씨는 ‘며칠만 더 기다려달라’며 차이피일 발송을 미뤘다. 이후 참다 못한 이씨가 주문했던 휴대전화 번호로 전화를 하자 ‘없는 번호’라고 안내됐다. 이미 김씨는 중고나라 아이디를 지우고 잠적한 뒤였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분유 싸게 구해준다” 말에 1000만원 보냈다

최근 육아 정보 커뮤니티 ‘맘카페’와 중고나라 등이 분유 사기로 비상에 걸렸다. 분유를 조금이라도 저렴하게 구매하려던 주부들은 수십만원의 돈을 잃게 됐다. 11일 피해자 측에 따르면 분유 사기를 당한 피해자는 계속 늘어 현재까지 400여명에 달한다. 피해 금액은 10만~1000만 원대까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은 법적 대응을 논의하고 있다.

 
주부들은 왜 김씨를 믿고 분유를 대량 구매했을까. 김씨는 이전에는 중고나라 등에서 회원들에게 분유를 성실히 납품해왔다고 한다. 주문자의 전화나 문자에 꼬박꼬박 답하고, 배송도 늦는 편이 아니었다. 한번 저렴하게 분유를 구매한 이들은 다른 맘카페 회원이나 주변 지인에게도 김씨를 추천했다. 작은 거래로 신뢰를 쌓은 뒤 큰 돈을 가로채는 전형적인 사기 수법이다.

 
중고나라와 맘카페 회원들 사이에서 분유·기저귀 사기를 당했다는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중고나라 사이트]

중고나라와 맘카페 회원들 사이에서 분유·기저귀 사기를 당했다는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중고나라 사이트]

소량 거래로 신뢰→큰 돈 들고 잠적  

최근 공동구매로 100억원 넘는 돈을 받고 잠적했다가 구속된 ‘우자매맘’ 사건에서도 비슷한 수법이 쓰였다. A씨(32ㆍ여)는 맘카페 등에서 ‘우자매맘’이라는 닉네임을 쓰며 분유ㆍ육아용품을 저렴하게 공동구매해 신뢰를 쌓았다. 그는 지난해 6월부터 골드바나 상품권 등을 절반 가격에 공동구매 해준다는 글을 올리기 시작했다.

 
시가 50만원 상당의 상품권은 24만~29만원에, 200만원 상당의 골드바를 120만원에 구할 수 있다는 말에 350명의 사람들이 몰렸다. A씨는 이후 물품 배송을 미루다가 모습을 감췄다. 한 피해자는 공동구매 대금으로 A씨에게 10억여원을 송금하기도 했다.

 

 경찰 “초특가ㆍ한정판매에 현혹되지 마라”

소셜미디어인 인스타그램ㆍ페이스북에서도 물품 거래 사기 피해가 비일비재하게 일어난다. 돈을 선입금하도록 한 뒤 물품을 보내지 않고 잠적하거나, 해외 유명 브랜드 제품을 저렴하게 직구할 것 처럼 속이고 실제로는 허위 사이트로 유인하는 경우도 많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특히 인스타그램 등은 신뢰감을 주는 사진으로 프로필을 꾸며 피해자들이 쉽게 사기 피해에 노출되곤 한다. 인스타그램으로 연락하고 지내던 사람이 ‘급한 사정이 있다’며 쪽지를 보내 금품을 요구하는 수법도 흔하다. 콘서트 티켓 같은 거래는 공연 당일까지 자신이 사기를 당한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뒤늦게 신고해 피해회복이 어려워지는 경우도 잇다.

 
서울의 한 경찰서 사이버수사팀 관계자는 “사기 피해에 대비하는 가장 기본적인 태도는 너무 저렴하면 일단 의심하고 보는 것이다. 특히 공동구매는 이전에 물품을 정상적으로 구매한 이력이 있더라도 다음 거래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정상적인 판매사이트가 아닌 개인이 초특가ㆍ한정판매라는 표현으로 고객을 끌어모은다면 사기일 가능성이 있다”며 “돈을 입금하기 전 ‘더치트’에 계좌를 검색해 사기 피해 이력이 있는지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전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