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건모 방송 강행 독되나···'성폭행의혹' 강남경찰서가 맡는다

가수 김건모에게 성폭행당했다는 주장 이후 추가로 폭행 피해를 당하였다는 폭로가 나온 가운데 사건의 사실 여부는 경찰 조사를 통해 밝혀질 예정이다. [SBS 방송화면 캡처]

가수 김건모에게 성폭행당했다는 주장 이후 추가로 폭행 피해를 당하였다는 폭로가 나온 가운데 사건의 사실 여부는 경찰 조사를 통해 밝혀질 예정이다. [SBS 방송화면 캡처]

가수 김건모에게 성폭행당했다는 주장 이후 추가로 폭행 피해를 당하였다는 폭로가 나온 가운데 사건의 사실 여부는 경찰 조사를 통해 밝혀질 예정이다. 
 
11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검찰로부터 해당 사건을 넘겨받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남서 관계자는 “사건 내용 중에 폭행이나 협박이 포함되어 있다고 해도 기본적으로 성폭행 사건이기 때문에 여성청소년과에서 담당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씨의 성폭행 의혹은 지난 6일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처음 나왔다. 강 변호사 측은 김건모가 2016년 8월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유흥주점에서 A씨 등과 함께 술을 마시다가 A씨를 강제로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A씨가 3년 전 일을 이제 와서 폭로한 이유에 대해서 김 전 기자는 “피해 여성은 최대한 잊어보려 했지만, 최근 각종 프로그램에 김씨가 출연하고 결혼 소식까지 전해졌다”며 “특히 피해자가 성폭행을 당하던 시점에 김씨가 입고 있었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나오는 것을 보고 큰 충격과 고통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건모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오리새끼'에 출연할 때 배트맨 티셔츠를 자주 입었다. 최근에는 내년 5월 결혼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논란이 터진 후 김씨의 소속사 측은 즉각 “사실무근이다”며 “고소인이 누군지도 모르는 상황으로 변호사와 상의해 법적 조처를 할 것이다”고 공식 입장을 밝히고 방송과 콘서트 등 활동을 강행했다. 
강용석 변호사(왼쪽)가 9일 오전 가수 김건모 씨의 성폭행 혐의와 관련한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강용석 변호사(왼쪽)가 9일 오전 가수 김건모 씨의 성폭행 혐의와 관련한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다음 날인 7일 김건모는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25주년 전국투어 콘서트 첫 공연을 예정대로 진행했다. 당시 그가 공연에서 관객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슬기롭게 해결하겠다”고 밝혔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기도 했다.
 

고소장 제출, 사건은 강남서로 

이에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는 9일 서울중앙지검에 김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다음날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해당 사건을 배당받아 강남경찰서로 사건을 보내 수사 지휘하기로 결정했다.  

 
강 변호사는 “성폭행 의혹을 밝힐 수 있는 객관적인 증거가 있다”면서도 “지금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김씨가 사실관계를 부인하고 있어 증거를 미리 공개하면 대응할 여지가 있기 때문에 먼저 공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폭행당했다” 다른 여성의 추가 폭로까지

예고대로 10일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이번에는 김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나왔다. 과거 술집에서 매니저(일명 마담)로 일했다는 B씨는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2007년 1월 술집에서 김건모에게 주먹으로 얼굴, 배 등을 맞아 안와상 골절, 코뼈 골절, 눈 출혈 등의 상처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과거 술집에서 매니저(일명 마담)로 일했다는 B씨는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2007년 1월 술집에서 김건모에게 주먹으로 얼굴, 배 등을 맞아 안와상 골절, 코뼈 골절, 눈 출혈 등의 상처를 입었다고 주장했다.[가로세로연구소 캡처]

과거 술집에서 매니저(일명 마담)로 일했다는 B씨는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2007년 1월 술집에서 김건모에게 주먹으로 얼굴, 배 등을 맞아 안와상 골절, 코뼈 골절, 눈 출혈 등의 상처를 입었다고 주장했다.[가로세로연구소 캡처]

 
B씨는 “경찰에 신고하려고 했지만, 김건모와 업주가 못 하게 했다. 협박도 있었다. 김건모가 너무 무서웠다”며 의료기록 사본도 덧붙였다.  
 
B씨는 방송 인터뷰에서 자신이 일하던 룸에서 김건모의 여성파트너와 말다툼이 생겼는데 이 과정에서 김건모가 ‘XX 년아 내가 시끄럽다고 했지? 시끄러워’라고 소리를 지르며 방으로 들어와 B씨를 폭행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12년 전 일을 이제 폭로한 이유에 대해서는 “김건모의 성폭행 사건을 폭로한 여성에게 힘을 실어주고 싶어서 용기를 냈다”고 말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