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들 공천" 한국당 공격 받는 문희상···음해인가 근거있나

10일 저녁 문희상 국회의장이 본회의를 열어 ‘4+1(더불어민주당ㆍ바른미래당ㆍ정의당ㆍ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서 마련한 예산안을 올리자 자유한국당은 본회의장에서 문 의장을 겨냥해 ‘아들 공천’이라는 구호를 외쳤다. 이후 구호는 “공천 대가” “공천 세습” 등으로 바뀌었다. 일부 의원은 본회의 정회 후 문 의장실로 찾아가 “공천 대가로 청와대ㆍ민주당 편을 드는 거냐”고 항의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앞줄 가운데)가 1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 의결에 대해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앞줄 왼쪽은 정부측 인사를 하기 위해 단상에 오른 이낙연 국무총리. 김경록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앞줄 가운데)가 1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 의결에 대해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앞줄 왼쪽은 정부측 인사를 하기 위해 단상에 오른 이낙연 국무총리. 김경록 기자

 
한국당이 제기한 의혹은 지난해 12월 문 의장 아들 석균 씨가 민주당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에 임명된 것을 겨냥한다. 의정부갑은 원래 문 의장의 지역구다. 지난해 7월 의장으로 선출되면서 당적을 내놓아야 했다. 그 지역구에 비록 부위원장이지만 문 의장 아들이 임명되자 "국회의원 지위를 세습해 이어가는 것"이라는 게 한국당 주장이다.  
  
세습 논란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 대치 정국 때부터 나왔다. 문 의장이 바른미래당사법개혁특별위 위원을 오신환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으로 사ㆍ보임(교체)을 결정하자 야권은 의심 어린 시선을 던졌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에게 자기 아들을 의정부에 세습 공천해 달라고 청탁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며 “자식을 세습 국회의원으로 만들기 위해 나라의 근간을 뒤흔드는 위헌 법률을 강행 처리하려는 문 의장의 노욕을 엄중히 꾸짖고 규탄한다"고 했다.

예산안이 통과된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0일 밤 서울 여의도 국회 문희상 국회의장실로 몰려가 항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예산안이 통과된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0일 밤 서울 여의도 국회 문희상 국회의장실로 몰려가 항의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 의장 아들 석균씨는 의정부에서 서점을 운영해왔다.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에 임명되기 전까지는 민주당 내 활동 경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들 공천 주장에 대해 문 의장실은 “모욕적 표현”이라고 반박했다. 의장실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국회 현안과 관련 없는 일을 한국당이 주장하고 있다”며 "선거법과는 상관도 없는 아들 의혹을 억지로 끄집어내고 있다”고 했다.  
김준영 기자 kim.ju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