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철야농성 한국당 “예산안 날치기 처리, 명백한 의회 쿠데타"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예산안 날치기 세금도둑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예산안 날치기 세금도둑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가 내년도 예산안 수정안을 강행 처리한 데 대해 “명백한 의회 쿠데타이자 의회독재”라며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예산안 날치기 세금도둑 규탄대회’에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장기집권하겠다는 첫 서막이 예산안 불법 날치기에서 시작됐다”며 “절차는 상관없고 목적을 위해서는 어떤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문재인 좌파 독재 정권의 민낯이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는 “(4+1 협의체가) 무슨 권한이 있다고 기획재정부 공무원들을 불러 예산을 편성하느냐”며 “이것은 명백한 직권남용이다. 법적으로 문제 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국민 세금을 도둑질해서 자기들 호주머니에 채워 넣었다. 이것이 무슨 국민의 대표인가”라며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부터 더불어민주당이 소집을 요구한 임시국회가 열리는 데 대해서도 “오늘 예정된 조세·세입 관련 각종 법안과 비쟁점 법안들, 또 처리될지 모르는 패스트트랙 법안들에 대해 분명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