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전 음식점서 일가족 3명 덮친 '흉기난동'…5시간후 자수

10일 오후 6시15분쯤 대전 동구의 한 음식점에서 50대 남성이 일가족 3명에게 흉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JTBC 캡처]

10일 오후 6시15분쯤 대전 동구의 한 음식점에서 50대 남성이 일가족 3명에게 흉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JTBC 캡처]

대전의 한 음식점에서 5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일가족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남성은 범행 5시간 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대전 동부경찰서는 11일 살인 등 혐의로 A(58)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6시19분쯤 동구 한 음식점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B(여·47)씨 등 일가족 3명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휘두른 흉기에 식당 안은 아수라장이 됐다. A씨의 흉기에 B씨가 찔려 현장에서 숨졌고, B씨의 남편과 아들은 중상을 입었다. 범행은 단 2분 만에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남편과 아들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음식점에 들어가 피해자 가족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갑자기 흉기로 공격한 뒤 그대로 도망쳤다.
 
경찰은 피해자와 노래방을 인수해 동업을 했던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식당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분석해 A씨 행방을 쫓았다.
 
A씨는 사건 발생 5시간 만인 10일 오후 11시20분쯤 동부경찰서로 자진 출석해 범행을 시인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변호사와 함께 조사받기를 원해 일단 유치장에 입감 했다”면서 “날이 밝으면 동업과정에서 다툼을 벌였을 가능성을 포함해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