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운하가 나를 봐줬다고? 그럼 왜 선거 뒤 소환 안했나”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측근 비리 수사와 관련, 지방선거 개입을 위한 청와대의 하명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송봉근 기자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측근 비리 수사와 관련, 지방선거 개입을 위한 청와대의 하명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송봉근 기자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지만, 여전히 양측 주장은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 김기현(60) 전 울산시장은 청와대의 하명수사, 경찰의 선거 개입 수사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고 황운하(57) 대전지방경찰청장(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은 야당과 검찰의 터무니없는 공격이라고 맞받아친다. 황 청장을 6일, 김 전 시장을 7일 직접 만나 각각 인터뷰했다. 
 

“선거 개입” 주장 김기현 전 울산시장
황 청장 오자마자 내 뒷조사 소문
고래고기 때문에 왔다는 특감반원
내 사건 맡은 수사과장만 만나
조국·백원우 넘는 ‘윗선’ 있을 것

김 전 시장은 제 17·18·19대 국회의원과 울산시장(2014년 7월~2018년 6월)을 지냈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경쟁해 득표율 약 13%포인트 차로 낙선했다. 당시 선거를 앞두고 울산경찰청(황운하 청장)이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수사했는데 그게 결정적 요인으로 꼽혔다.
 

관련기사

‘김기현 비리 사건’ 수사가 청와대 하명수사라고 보는 근거는.
“황운하라는 사람이 오자마자 내 뒷조사를 한다고 들었다. 간부 회의에선 ‘문재인 대통령에게 은혜를 입었다’는 얘길 했다더라. 5가지 리스트를 들고 와 청와대 하명을 받고 수사한다는 말도 2017년 하반기에 들었다. 황 청장은 청와대와 교감이 없었다지만 믿을 수 없다. 여권 핵심 인사가 엄지손가락을 펴며 ‘여기’(※대통령을 지칭)서 챙긴다고 했다지 않나. 또 홍익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최근 첩보 문건을 공개하며 측근과 토착 업체 간 유착 의혹 등 3개 파트로 내 주변 비리 의혹이 정리돼 있다고 했다. 한 사람에게 제보받아 만든 문건이 아니라는 얘기다. 죄를 자백한 셈이다.”
 
황 청장은 김기현이 아니라 토착 비리를 수사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토착 비리 조사 대상이 김기현밖에 없나. 황 청장 재직 중 울산에서 이 건 외에 단 한 건이라도 토착 비리 수사한 적 있나. 이미 (주요 혐의는) 무혐의가 났지만 정치후원금? 난 그것도 무죄가 나올 것으로 본다. 경찰이 울산시청을 압수수색한 날이 2018년 3월 16일이다. 내가 시장 후보로 공천 확정된 날이다. 미리 계획을 세운 것이다.”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청이 수사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는 크게 3가지였다. 이 중 비서실장이 특정 레미콘 업체 선정을 강요한 혐의, 김 전 시장 동생이 30억원 용역계약서를 작성한 뒤 사업에 부당 개입한 혐의는 검찰이 불기소 처분했다. 김 전 시장 인척 등 6명이 편법으로 후원금을 제공한 사건은 재판이 진행 중이다.
 
김기현 측근비리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일지

김기현 측근비리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일지

황 청장이 ‘김기현을 피의자로 조사할 수 있었지만 소환 안 했다’면서 자기한테 고마워해야 한다고 말했다는데.
“고발당했다고 피의자가 되나. 혐의가 인정될 만한 상당한 증거가 나와야지. 법도 모른다. 그러면 선거 끝난 뒤에는 왜 소환 안 했나. 입건조차 못 했기 때문 아닌가. 황 청장 말대로 피의자로 조사할 수 있었는데 봐준 거면 직무유기 아닌가. 고마워하라고? 그게 경찰이 할 얘긴가.”
 
이번 사건이 검찰의 수사권 남용, 야당의 현 정권 죽이기라는 주장도 있다.
“황당하기 짝이 없다. 본인들이 임명한 검찰총장 아닌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부터 줄줄이 죄가 드러나고 있지 않나. 조국(전 법무부 장관)·백원우(전 청와대 민정비서관)를 넘는 그 이상의 배후가 있을 거다. 누굴 말하는지는 알아서 판단해라. 청와대가 다급하니 건건이 해명을 하는데 송 부시장과 계속 어긋나지 않나. 또 청와대는 특감반원 2명이 고래고기 사건을 조사하러 울산에 갔다고 했는데 그러면 형사과장(고래고기 사건 수사책임자)은 왜 안 만났나. 김기현 사건 수사 책임자인 수사과장을 만나 고래고기 얘기를 했다? 경찰대 동기라서 만났다? 동기회 하러 갔나.”
 
특감반원이 왔다는 얘기를 당시 들었나.
“소문이 나서 며칠 뒤 알았다. 뭘 조사하고 갔다는데 김기현 사건 담당자와 얘기하고 갔다고 하더라.”
 
왜 울산시청 압수수색으로 논란이 됐을 때 그 사실을 밝히지 않았나.
“그때 내 주변 70~80명이 조사를 받았다. 공무원들도 조사받으러 다녔다. 날 도와줄 사람이 없었다. 시장 업무도 봐야 했다. 주변에서 자살하지 않은 게 다행이라고 했다. 언론·권력이 한쪽 편이고 나 혼자였다. 당시를 떠올리면, 선거는 떨어질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 육십 평생의 명예가 다 짓밟힌 게 너무 아팠다. 국가권력이 횡포를 부릴 때 한 개인이 얼마나 무방비 상태로 당하는지 안 겪어보면 모른다. 내가 눈 뜨고 있는 한 끝까지 책임을 물을 거다.”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비위 첩보를 제보한 인물이 송병기 부시장이다. 그와는 어떤 관계인가.
“그냥 계약직 공무원이었다. 업무 외에 개인적으로 만난 일이 없다.”
 
울산=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