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항서호, 60년 만의 우승 보인다...인도네시아에 1-0, 전반 종료

 
SEA컵 결승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베트남 중앙수비수 도안 반 허우(가운데). [로이터=연합뉴스]

SEA컵 결승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베트남 중앙수비수 도안 반 허우(가운데). [로이터=연합뉴스]

 

수비수 반 허우 전반 40분 선제골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동남아시안게임(SEA게임) 우승까지 45분을 남겨뒀다. 인도네시아와 결승전에서 전반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베트남은 10일 필리핀 마닐라의 리자이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SEA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전반 40분 수비수 도안 반 허우(헤렌벤)의 선제골이 터지며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45분간 리드를 유지하면 베트남의 우승이 확정된다.  
 
SEA게임은 베트남 축구에 ‘한이 서린 대회’로 남아 있었다. 초대 대회였던 지난 1959년 이후 무려 60년 간 단 한 번도 금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기 때문이다. 60년 전 우승도 베트남이 통일하기 전 남베트남(월남)이 거둔 성적이라 베트남 축구계는 언급을 꺼리는 분위기다.
 
전반은 예상과 달리 인도네시아의 주도 속에 진행됐다. 베트남의 좌우 측면을 빠른 돌파와 패스워크로 무너뜨리며 여러 차례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기도 했다. 체력에 자신이 있는 베트남은 전반에 적극적인 맞대응을 자제하고 탄탄한 수비망을 구축하는데 주력했다. 후반에 승부를 걸겠다는 박 감독의 전략을 읽어낼 수 있는 부분이다.
 
역습 위주로 차분히 맞서던 베트남은 전반 40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한 발 앞서나갔다. 인도네시아 위험지역 왼쪽 외곽에서 얻어낸 프리킥 찬스에서 페널티박스 정면으로 띄워올린 볼을 반 허우가 껑충 뛰어올라 머리로 받아넣었다. 1m85cm 장신의 이점을 100% 살린 득점포였다.
 
실점 이후 다소 흥분한 인도네시아 선수들이 거친 파울로 자극했지만, 베트남 선수들은 냉정을 유지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