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니 태형장에 女집행관 첫 등장…"여성은 여성이 때려야"

인니 아체주 반다아체에서 진행된 공개 태형 현장에 처음 등장한 여성 집행관. [연합뉴스]

인니 아체주 반다아체에서 진행된 공개 태형 현장에 처음 등장한 여성 집행관. [연합뉴스]

이슬람 원리주의를 따르는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아체주 반다아체에서 공개 태형 집행관으로 여성이 처음 등장했다.
 
10일 쿰파란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날 오후 아체주 반다아체의 공원에서 '샤리아'(이슬람 관습법) 위반으로 태형을 선고받은 이들에게 회초리질이 집행됐다.
 
이날 태형 대상자 가운데 아이비(26)라는 여성은 반다아체의 한 호텔 방에서 마약 파티를 하는 무리와 함께 있다가 체포됐다. 그는 마약 혐의에 직접 연루되진 않아 태형 5대만 선고받았다.
 
태형을 지켜보던 구경꾼들은 아이비에게 회초리질을 한 집행관이 남성이 아니라 여성인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여성 집행관은 눈만 내놓고 얼굴부터 몸 전체를 가린 채 아이비의 등에 회초리질을 했다.
 
반다아체 당국은 "오늘 여성 집행관이 처음으로 회초리질을 했다"며 "앞으로 여성은 여성 집행관이 맡을 것이며 이게 이슬람 형법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아체주는 인도네시아에서 샤리아를 적용하는 유일한 곳으로 주민 500만명 중 98%가 이슬람 신자다. 이곳에서는 음주, 도박, 간통, 동성애, 혼전 성관계, 공공장소 애정행각 등이 적발되면 공개 태형에 처한다.
 
지난 10월 반다아체에서 혼외 성관계를 이유로 회초리질 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지난 10월 반다아체에서 혼외 성관계를 이유로 회초리질 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지난 5일에는 동부 아체지역의 이슬람 사원 밖에서 혼외 성관계로 붙잡힌 20대 남성이 태형 100대를 선고받고 회초리질을 받다 중간에 기절했다. 그는 응급처치 후 100대를 모두 맞고 나서야 병원으로 옮겨졌다.
 
같은 날 아체주 다른 지역에서 간통을 해 공개 회초리질을 당한 30대 여성도 혼절했다. 법정은 이 여성에 대한 형집행을 중단하고 나머지 61대는 내년에 집행하기로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