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29회 해동학술상 이흥노, 해동기술상 손보익, 해동젊은공학인상 정승원 수상

대한전자공학회(최천원 회장, 단국대)가 주관하고 해동과학문화재단(김영재 이사장)이 후원하는 제29회 해동학술상 수상자로 이흥노 광주과학기술원 교수, 해동기술상 수상자로 손보익 실리콘웍스 대표이사, 그리고 해동젊은공학인상으로 학계에서는 정승원 동국대 교수, 산업계에서는 오세진 LG전자 책임연구원이 각각 선정되었다.
 
이흥노 교수는 지능형 신호 복원 연구 및 다중 압축센싱 분야에 탁월한 업적을 달성하여 정보통신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하였고, 손보익 대표는 지난 30년간 TV, 모바일 등 스마트기기에 적용되는 SoC, AP, Display IC 등을 개발하여 시스템 반도체 기술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정승원 교수는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영상 복원 및 화질 개선 기술 개발 등 영상처리 및 컴퓨터 비전 분야에서 혁신적인 연구 성과를 이루었고, 오세진 책임연구원은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공중파 UHD 방송 등의 차세대 미디어/방송 분야에서 핵심 표준 기술을 개발한 활동 등이 높이 평가되어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해동상은 50년 이상 PCB 사업에 전념해 오신 故 김정식 대덕전자 회장이 해동과학문화재단(현. 김영재 이사장)을 설립해 인재 육성을 통한 학문과 기술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우리나라 전자공학 및 관련 분야의 학문과 기술 발전에 큰 업적을 쌓은 인재들에게 수여하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