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거래 사이트서 '분유 할인 사기'…450명 넘게 피해



[앵커]



좋은 분유를 조금이라도 싸게 사려는 건 아이 키우는 부모들의 똑같은 마음일 겁니다. 이런 심정을 악용해서 인터넷 직거래 사이트에서 싼값에 분유를 내놓고 판매자가 돈만 챙겨 달아난 일이 벌어졌습니다. 피해자는 파악된 사람만 450명, 천만 원어치 분유를 산 피해자도 있습니다.



최규진 기자입니다.



[기자]



9개월 아이를 키우고 있는 신모 씨는 지난 4월 인터넷에서 아기 분유를 싸게 판다는 글을 찾았습니다.



판매자 김모 씨는 자신이 도매업자라며 한 통에 약 6000원 정도 싸게 분유를 판다고 했습니다.



신씨는 김씨가 신분증까지 보여준다는 말을 믿고 4차례에 걸쳐 분유를 구입했습니다.



하지만 분유는 몇 달째 배달되지 않았습니다.



재고가 부족하다던 김씨는 이달 초부턴 아예 연락을 끊었습니다.



[신모 씨/분유 사기 피해자 : 한 통당 7000~8000원, 많게는 비싼 분유 같은 경우는 1만원 정도까지 차이가 났어요. (그런데) '거래처에서 늦어졌다. 항상 죄송하다, 기다려달라'…]



인터넷 맘카페에서는 지난 9월부터 김씨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피해를 호소하는 주부들이 늘기 시작했습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자 수는 450명이 넘습니다.



처음엔 분유를 보내줬고, 자신도 아이 엄마라고 해 안심했다고 합니다.



많이 살수록 할인 폭이 더 커진다며 대량구매를 유도했습니다.



많게는 1000만 원어치의 분유를 산 피해자도 있었습니다.



[박모 씨/분유 사기 피해자 : 아이 엄마인가보다, 우리랑 같은 마음이겠거니 막연히 믿었던 거 같아요. 근데 그걸로 사기를 쳤다는 거 자체가 굉장히 괘씸하고 화가 나고…]



경찰은 피해자가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4억 여행 사기' 임신 중이라 실형 면했는데…또 같은 범행 사기·대출 범죄 노출…보육원 나온 아이들 노리는 '검은손' 보험사기 판단하는 '자문의 소견서'…자료만 보고 작성 "예약금 먹튀"…형 정지기간에 또 '사기' 친 여행사 대표 '가상화폐 시세 조작해 127억 사기' 혐의…거래소 대표 송치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