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을 배신자로 기억하는 남자···진보 40년 인연 심재철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9일 자유한국당 새 원내 사령탑으로 선출된 심재철 원내대표는 1980년 이른바 ‘서울의 봄’ 정국에서 서울대 총학생회장을 맡아 학생운동 세력을 대표하는 인물로 떠올랐다. 더불어민주당 등 진보ㆍ개혁 정당 내 86 그룹과 인연도 당시 신군부에 맞서 계엄해제를 요구하는 학생운동을 이끌면서 맺었다. 다만 진보 진영은 1980년 5월 15일 서울역 시위 당시 심 원내대표의 철수 결정이 5ㆍ17 쿠데타로 이어졌다는 점을 비판한다. 이른바 ‘서울역 회군’ 결정이다.
 
심 원내대표는 그해 6월 30일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의 피의자 중 한 명으로 체포됐다. 당시 체포된 명단 중엔 이해찬 민주당 대표,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 등도 포함돼 있다. 이 대표는 당시 서울대 복학생협의회 대표를 맡고 있었으며 ‘내란음모를 위한 학생운동의 총책’으로 지목됐다. 심 원내대표는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에 연루됐다는 죄목으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심 원내대표는 1983년 특별복권된 뒤 1985년 중학교 영어교사로 일했다. 1년이 채 안 돼 MBC 기자로 입사한 그는 1987년 MBC 노동조합을 설립해 초대 전임자를 지냈다. 1992년 방송 민주화를 요구하며 MBC 파업을 주도한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다. 심 원내대표와 같은 서울대 학생운동권 출신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당시 노조 설립을 돕기 위해 MBC 강연을 나선 적도 있다.
 
숫자로보는 인물 심재철

숫자로보는 인물 심재철

심 원내대표가 진보 진영 정치인들과 갈라서게 된 건 1996년 15대 총선에서 신한국당 후보로 출마하면서부터다. 당시 신한국당은 심 원내대표가 투신했던 학생운동을 탄압했던 공화ㆍ민주정의당의 후신이어서 진보 진영으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심 원내대표는 15대 총선에선 낙선하고 신한국당 부대변인으로 정치를 시작했다. 이후 2000년 16대 총선에서 당선돼 원내에 입성했다.
 
심 원내대표는 지난 5월엔 학생운동 시절 동지였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1980년 당시의 일을 두고 설전을 벌인 일이 있다. 심 원내대표는 유 이사장을 지목해 “21살 재기 넘치는 청년의 90쪽 자필 진술서가 다른 민주화 인사 77명의 목을 겨누는 칼이 되었다”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의 진술서가 동료들을 위험에 빠뜨렸다는 주장이다. 유 이사장은 “비밀 조직은 지켰다”고 반박하며 논란이 가열됐다. 심 원내대표와 서울대 77학번으로 동기이고 당시 서울대 학생회 부활추진위 총무위원장이었던 유기홍 전 의원은 심 원내대표를 향해 “한 때 친구였던 자네가 크게 헛발질했다”며 유 이사장 손을 들어주기도 했다.
 
최근 심 원내대표는 우리들병원 특혜 대출 의혹을 제기하며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등의 연루설을 주장했다. 이에 양 원장이 “심재철에게 보내는 시”라며 김현승 시인의 ‘양심의 금속성’이란 시로 응수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양 원장은 “부디 양심을 돌아보면서 진실하고 수준 높은 정치를 해달라는 부탁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