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건모 성폭행' 주장女 인터뷰 공개…강용석 "피해자 또 있다"

[사진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사진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가수 김건모(51)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의 인터뷰를 9일 공개했다. 가세연은 “다른 피해자가 또 있다”며 10일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  
 

"잊어보려 했지만 계속 TV 나와
진정성 있는 공개 사과 원해"

이날 오후 9시 ‘가세연’은 방송 진행 중 미리 녹화해 둔 A씨와의 인터뷰 영상을 내보냈다.  
 
김세의 전 MBC 기자는 인터뷰 공개에 앞서 “유흥주점에서 일하는 분이라고 해서 성매매를 하는 분이라고 얘기를 하는데, 이 분은 성매매·2차를 나가지 않는 곳에서 일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왜 사건 당시(3년 전) 바로 경찰에 신고하거나 고소하지 않았나’라는 질문에 “당시에는 경황이 없었다. 나름 잊어보려고 노력도 많이 해봤다. 내 나이도 창창하고 혹시 미래에 너무 좋은 사람 만나서 결혼을 할 수도 있는 거고, 솔직히 용기가 나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사진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사진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지금 사건을 알리게 된 이유로는 김건모가 출연하는 방송을 언급했다. “가족들은 내 속도 모르고 ‘미운 오리 새끼’ 보면서 자꾸 즐거워하고 좋아한다. 그런데 (김건모가) 날 강간할 때 입었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자꾸 TV에 나오고, TV를 돌려도 재방송이 계속 나왔다”는 것이다. 그는 “그런 장면이 괴롭고 내겐 고문이었다. 가족에게 말도 못하고 너무나 큰 정신적인 고통이었다”고 토로했다.
 
[사진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사진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A씨는 김건모에게 공개사과를 요구했다. “처음부터 돈을 바란 적이 한 번도 없다”면서다. 그는 “진정성 있는 공개 사과와 앞으로 방송에서 두 번 다시 안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용석 변호사는 “이 사건 말고 전혀 다른 피해자가 연락을 줬다”며 10일 추가 폭로하겠다고 예고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이날 오전 11시 A씨를 대리해 서울중앙지검에 김건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현장에서 “김건모는 피해자를 후 어떠한 사과도 없었고, 혐의도 인정하지 않아 피해자는 큰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건모 측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며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