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서울대 수시 합격 절반이 일반고…총 2574명 선발

서울대학교 정문. [연합뉴스]

서울대학교 정문. [연합뉴스]

2020학년도 서울대학교 수시모집에서 일반계 고등학교 합격자의 비율이 50.0%를 기록했다. 외국어고·국제고·자사고 출신 합격자는 늘고 과학고·영재고 출신 합격자는 줄었다.

 
서울대는 2020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지역균형선발전형과 일반전형으로 2410명, 정원 외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 I로 164명 등 총 2574명을 선발했다고 9일 밝혔다.
 
수시모집 총 선발인원은 지난해 2523명보다 늘었다. 이 가운데 일반고 출신 합격생 비율은 50.0%로 지난해 49.3%에 비해 약간 높아졌다.
 
합격자들의 수시 전형과 고등학교 유형별로 보면 지역균형 선발자 661명 가운데 일반고 출신 학생들이 572명(86.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율형공립고등학교(자공고)’ 44명(6.7%), ‘자율형사립고등학교(자사고)’ 35명(5.3%), 예술·체육고 9명(1.4%) 등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학생이 1427명 (55.4%), 여학생 1147명(44.6%)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남학생 합격자는 0.2%포인트 늘고 여학생 합격자는 그만큼 줄었다.
 
수시모집 합격생을 배출한 국내 고등학교는 872개교로, 2014년 학생부종합전형이 도입된 이후 가장 많은 학교가 포함됐다. 지난해(849개교)보다도 23개교가 증가했다.
 
최근 3년 동안 합격생이 없었던 8개 군(강원도 화천군·경남 의령군·경남 합천군·경북 울진군·경북 청송군·전남 해남군·전북 진안군·충청 보은군)에서도 합격생이 나왔다.
 
수시모집 합격생 등록 기간은 11일부터 13일까지다. 미등록 인원이 발생하면 16일에 충원 합격자가 발표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