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 차기 회장 후보 1차 성적표 나왔다…12일 후보자 명단 발표

 그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던 KT 회장 후보자 중 1차 ‘커트라인’을 통과한 후보자 명단이 12일 공개된다. 
 1차 후보자들에 대한 검증을 맡았던 KT 지배구조위원회는 9일 “12일 이사회를 열어 회장 후보 심사 대상자 숫자를 공개하고, 본인 동의를 거쳐 동의를 한 사람에 한해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차 관문을 통과한 후보자의 전체 숫자를 공개하되, 후보자 본인이 이름 공개를 희망하지 않을 경우엔 이름은 익명으로 공개하겠단 의미다. KT 안팎에선 9~10명의 후보자가 1차 관문을 통과할 것으로 보고 있다.
 
KT 본사 로고

KT 본사 로고

5개 항목 순위 나온 평가표 이사회에 넘겨  

 이를 위해 지배구조위는 이날 오전 일부 이사들과 만난 자리에서 차기 회장 후보군에 대한 평가표를 보고했다. 김대유 KT 지배구조위원장은 9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5개 항목에 걸쳐 후보 개개인을 평가한 평가표를 이사회에 보고했다”며 “12일 열릴 이사회에서 다음 단계인 회장후보심사위원회에 넘길 후보자가 확정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에 따르면 이 평가표에는 KT의 미래 비전 등 5개 항목을 기준으로 후보자별 순위가 반영돼있다. 김 위원장은 “지배구조위는 해당 평가표를 이사회에 제출할 뿐, 어느 항목에 가중치를 둘지, 몇 명까지를 후보로 결정할지는 12일 열릴 이사회에서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내 최종 회장 후보 1명 선출

 앞서 지배구조위는 지난달 21일까지 사내외 후보자 신청을 받아 KT 부사장 이상 후보자 7명, 헤드헌팅으로 추천된 9명, 지원서를 접수한 21명 등 총 37명에 대한 후보자 평가에 나섰다. 12일 이사회가 열리면 1차 관문을 통과한 후보자들을 심사할 회장후보심사위가 구성된다. 회장후보심사위는 사외이사 8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되는데, 사내이사인 황창규 회장과 후보자 중 한명인 이동면 미래플랫폼부문장(사장)은 심사의 공정성을 위해 제외돼 사내이사 중엔 김인회 사장이 포함될 예정이다. 회장후보심사위의 위원장도 이날 이사회에서 결정된다.  
 
 지배구조위로부터 바통을 이어받은 회장후보심사위는 후보자를 2~3명으로 압축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어 회장후보심사위가 2~3명으로 줄인 회장 후보 명단을 이사회에 추천하면, 이사회가 최종 후보 1명을 뽑아 주주총회에 추천하게 된다. 사실상 이사회에서 회장 선출이 결정되는 셈이다. 
 
 김 위원장은 “현재 진행대로라면 연내 이사회에서 최종 후보 1명을 선출하려던 기존 계획에 큰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