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 10명 중 8명 "우리나라, 살기 좋은 곳이라 생각"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뉴스1]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뉴스1]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8명은 우리나라가 살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문화체육관광부는 갤럽에 의뢰해 지난 8월27일부터 9월27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5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한국인의 의식·가치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행복하다 63.6%, 가끔 이유없이 우울 24.4%

조사 결과 응답자 63.6%는 '전반적인 상황을 고려했을 때 어느 정도 행복한가?'라는 질문에 '행복하다'고 답했다. 또, '지금 하는 일'에 대해 68.3%가 '가치 있다'고 답했고 '삶에서의 자유로운 선택'에 대해서는 63.7%가 '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문체부는 "전반적인 삶의 만족도와 자긍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부정적 감정'에 대한 조사에서는 '종종 특별한 이유 없이 우울할 때가 있다'(24.4%), '종종 사소한 일에도 답답하거나 화가 난다'(23.9%), '종종 소외감을 느낀다'(18.8%), '종종 무시당하고 있다고 느낀다'(16.3%)는 응답이 나왔다.
 

10명 중 8명 "한국·한국인 자랑스럽다"

전통문화 체험하는 프랑스 한류 팬. [연합뉴스]

전통문화 체험하는 프랑스 한류 팬. [연합뉴스]

한편 한국 사람이라는 것이 '자랑스럽다'는 응답자는 83.9%, 한국 역사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는 응답자도 83.3%로 나타났다.
 
우리나라가 살기 좋은 곳이라 생각한다는 답변도 81.9%로 나타났다.
 
또 한국의 전통문화 및 대중문화가 '우수하다'고 답한 응답자도 90%를 웃돌았다. 세부적으로는 한국의 전통문화 및 유물 93.3%, 정신문화 85.3%, K-pop 등 한국 대중음악 92.8%다.
 

경제적 양극화 심각 90.6%

한국 사회의 갈등 중에서는 '진보와 보수' 간 갈등이 '크다'가 91.8%로 나타났다. 이는 2016년 대비 14.5%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갈등 유형별로 보면 '정규직-비정규직'은 85.3%, '대기업-중소기업' 81.1%, '부유층-서민층' 78.9%, '기업가-근로자' 77.7%가 '크다'고 답했다.
 
남성-여성에 갈등도 54.9%, 한국인-외국인의 갈등도 49.7%가 '크다'고 답했다.
 
'우리나라가 당면한 가장 심각한 문제'를 묻는 질문에는 '일자리'(31.3%)를 가장 많이 언급했고, '저출산·고령화'(22.9%), '빈부격차(20.2%)'가 뒤를 이었다.
 

북한에 대한 인식은 "복합적"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참관했다고 29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조선중앙TV]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참관했다고 29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조선중앙TV]

북한에 대해선 '힘을 합쳐야 할 협력 대상'(42.0%), '우리가 도와주어야 할 대상'(8.8%) 등 우호적인 응답이 50.8%를 차지했다. 이는 2013년 44.4%, 2016년 40.6%에 비해 높아진 것이다.
 
반면 '우리의 발전을 제약하는 경계 대상', '우리의 안전을 위협하는 적대적 대상'이라는 응답을 한 비우호적 응답은 38%로 나타났다. 이는 이전 조사(2013년 48.6%, 2016년 48.5%)에 비해 낮아진 수치다.
 
통일에 대해선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61.1%로 조사 이래 가장 높았다. '가급적 빨리해야 한다' 응답은 11.1%에 그쳤다. 문체부는 "우호적인 인식이 대폭 늘어난 반면, 통일에 대해서는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높아져 복합적인 인식을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가 앞으로 어떤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냐는 질문에는 '경제적으로 부유한 나라'(41.1%), '정치적으로 민주주의가 성숙한 나라'(23.8%), '사회복지가 완비된 나라'(16.8%) 순으로 답했다.
 
한국인의 의식·가치관 조사는 1996년 처음 시작해 2001년, 2006년, 2008년, 2013년, 2016년에 이어 이번이 일곱 번째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