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3년간 하루도 안빠지고 급식 봉사한 95세 할머니에 LG의인상

33년째 무료급식소에서 봉사해 온 정희일(95) 할머니가 급식소 주방에서 웃음짓고 있다. [사진 LG복지재단]

33년째 무료급식소에서 봉사해 온 정희일(95) 할머니가 급식소 주방에서 웃음짓고 있다. [사진 LG복지재단]

LG복지재단은 33년간 가난하고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무료급식봉사를 이어온 정희일(95) 할머니에게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LG는 2015년부터 특정 시기와 상관없이 국가와 사회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사람, 이웃을 위한 선행으로 귀감이 된 시민들을 찾을 때마다 심사를 거쳐 ‘LG 의인상’수여하고 있는데 정희일 할머니는 역대 117명 가운데 최고령 수상자다. 

86년부터 매일 500명에게 따뜻한 한 끼 봉사 

정 할머니는 1986년 서울 영등포구에 무료급식소인 ‘토마스의 집’이 문을 연 이후 33년간 한 번도 빠짐없이 급식봉사를 해왔다.  
토마스의 집은 머물 곳 없는 무연고인들을 대상으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세워진 무료 급식소다. 당시 천주교 영등포동성당 주임신부였던 염수정 추기경(현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이 성당 근처를 배회하는 사람들이 배고픔과 추위로 고생하는 것을 보고 신자들과 뜻을 모아 설립했다. 이 곳에서 하루 평균 500여명, 연간 14만여 명에 달하는 가난한 이웃들이 한 끼를 해결하고 있다.

염수정 추기경 “영등포역 앞 분들이 배고프지 않게 도와주세요”

정 할머니는 급식소가 설립될 때 “영등포역 앞에 어려운 사람들이 많으니 그 분들이 배고프지 않게 밥을 나눌 봉사자를 찾는다”는 염 추기경의 말에 봉사를 시작했다. 매일 아침 서울 당산동 자택에서 영등포역 근처 토마스의 집까지 버스를 타고 출근한다. 출근 전에 음식 준비를 위해 새벽부터 장을 보는 일도 빠뜨리지 않는다. 그렇게 일주일에 5일, 토마스의 집이 문을 열지 않는 목요일과 일요일을 제외하곤 33년간 하루도 거르지 않고 급식봉사를 해왔다. 

고령에도 아침 8시부터 식사 준비에 여념없어  

지난 2008년 '토마스의 집' 앞에 급식을 받는 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 [사진 수락산성당 카페]

지난 2008년 '토마스의 집' 앞에 급식을 받는 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 [사진 수락산성당 카페]

지금은 나이 탓에 몸이 예전 같지 않아 음식 조리와 배식 봉사는 하기 어려워졌지만 아침 8시부터 식탁을 행주로 닦고 수저와 물컵을 놓는 등 식사 준비를 하는 일을 자청해 하고 있다. 식사를 마친 이들에게는 간식도 나눠준다.  
 
정 할머니는 오랜 기간 봉사를 이어오며 고된 노동으로 병원 치료를 받기도 했다. 체력이 약해져 봉사를 그만 두고 쉬는 게 좋겠다는 의사의 만류에도 토마스의 집을 찾는 가난한 이웃들을 위해 봉사를 멈추지 않았다.
 
할머니는 처음엔 LG 의인상을 거듭 사양했다. “급식소를 찾는 사람들이 한 끼를 든든히 먹고 몸 건강히 잘 지냈으면 하는 바람에서 봉사를 한 것 뿐인데, 상을 받으려고 한 봉사가 아니었다”고 손사래를 쳤다.  
 

LG “95세의 나이에도 봉사 멈추지 않은 대단한 분”

하지만 LG복지재단 측은 “95세의 나이에도 할 수 있는 한 어려운 이들을 위한 봉사를 멈추지 않겠다는 할머님의 진심 어린 이웃사랑 정신이 우리 사회에 확산되기를 바라는 뜻에서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설득했고 정 할머니는 수상자가 됐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