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마지막 소회 “정권 허망하게 뺏겨…참 서럽고 분했다”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정권을 2년 7개월 전 허망하게 빼앗기고 한국당 참 서럽고 분했다”고 지난 1년 소회를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자신의 임기를 하루 앞두고 차기 원내대표 경선을 치르기 위해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의원들 모두 대한민국 헌법 가치를 지키기 위해 분투했다”며 “역사가 20대 한국당 의원 모두를 기억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노력의 결정체가 바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라간 선거법ㆍ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이 아닐까 싶다”며 “어제도 보니 ‘4+1’이란 정말 듣지도 보지도 못한 협의체를 통해 우리 당을 압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원내대표 교체기는 기다려주는 것이 정치적인 도의”라며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면서 “1년 동안 저와 함께 노력한 의원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을 드린다. 진심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