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용석, 김건모 성폭행 의혹 고소 "김건모 측과 어제 만났다"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왼쪽)가 9일 오전 가수 김건모씨의 성폭행 혐의와 관련한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도착,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왼쪽)가 9일 오전 가수 김건모씨의 성폭행 혐의와 관련한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도착,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 관련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강 변호사는 “김건모 측에서 고소장 제출 전 만났으면 좋겠다고 해서 만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9일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에 따르면 김씨의 변호사가 강 변호사에게 먼저 연락해 만남이 이뤄졌다. 강 변호사는 고소장 제출 전날인 8일 김씨의 변호사와 모처에서 따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고 한다. 강 변호사는 “자세한 대화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면서도 “예정된 고소를 그만둘 만한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전 기자는 "김씨 측에서 고소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강용석 "피해자 고통 커…사과 원한다"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는 9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검에 김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 취재진과 만나 “고통의 시간을 지내온 피해자가 원하는 건 김건모의 솔직한 인정과 사과”라며 “김씨 측에서 ‘고소할 테면 해보라’는 반응을 보여 강간 혐의로 김씨를 고소하러 왔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의 손엔 '피의자 김건모', '죄명 강간'이라고 적힌 고소장이 들려 있었다.
 
강 변호사의 주장에 따르면 김씨는 2016년 8월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유흥주점에서 A씨 등과 함께 술을 마시다가 A씨를 강제로 성폭행했다고 한다. 강 변호사는 A씨가 이를 거부했지만 김씨가 욕설을 하며 유흥주점 내에서 강제로 성폭행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3년 전 사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김 전 기자는 “피해 여성은 말도 안 되는 일을 당해 최대한 잊어보려 했지만, 최근 각종 프로그램에 김씨가 출연하고 결혼 소식까지 전해졌다”며 “특히 피해자가 성폭행을 당하던 시점에 김씨가 입고 있었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나오는 것을 보고 큰 충격과 고통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가수 김건모. [일간스포츠]

가수 김건모. [일간스포츠]

강 변호사는 “성폭행 의혹을 밝힐 수 있는 객관적인 증거가 있다”면서도 “지금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김씨가 사실관계를 부인하고 있어 증거를 미리 공개하면 대응할 여지가 있기 때문에 먼저 공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강 변호사는 A씨가 수사기관에서 진술을 할 때 관련 증거를 같이 제출할 예정이다.

 
 

김건모 측 "사실무근…법적 조치 취할 것"

김씨의 소속사 측은 6일 “성폭행 의혹은 사실무근이다”며 “변호사와 상의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다”고 공식 입장을 낸 바 있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