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병준 "文정부 이달말 끝난다…與의원들 '공범'되지 말라"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이래저래 한쪽 극단으로 흐르고 있는 문재인 정부는 올해 말로 끝이 난다”고 주장했다.
 
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총선 전 3개월인 내년 1월부터 총선 전까지 청와대는 힘을 쓸 수가 없고 총선 후는 새로 당선된 여당 의원들이 청와대보다는 대선주자들을 향해 달려가게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어차피 이달 말이면 끝이 날 정부”라며 “이들의 이러한 반역사적이고 몰역사적인 행보와 함께하지 마시라. 언젠가 세워질 수밖에 없는 역사의 심판대 위에 함께 서려고 하지 마시라”고 촉구했다.
 
김 전 위원장은 “선의를 가진 여당 의원들에게 묻는다”며 “이렇게 생명을 다 한 문재인 정부의 반역사적이고 몰역사적인 의지를 받들 이유가 있을까. 연동형비례대표제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등 결국은 역사의 단두대에 오를 법안 처리의 ‘공범’이 돼야 할까”라고 반문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어 문 정부가 추구한 3가지를 지적했다. “첫째, 민주주의의 가치와 역사를 부정했다”며 드루킹 사건과 울산 등 지난 지방선거에서의 권력적 개입을 거론했다. 이어 “둘째, 시민 개인의 삶 곳곳에서 자유권과 자율의 정신을 억압했다”며 “통제가 있어도 좋을 자리에 권력의 칼을 들이댔다”고 했다. 또 “셋째, 권력을 영속화하기 위해 온갖 잘못된 일들을 획책하고 있다”며 “신형 독재국가를 만들고자 하고 전 세계 어느 곳에서도 성공한 적이 없는 국가주의와 대중영합주의의 배합을 시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하나같이 반역사적이고 몰역사적인 일”이라며 “이 모든 시도들은 반드시 역사의 단두대에 올라 단죄될 것이다. 그리고 역사는 이 모든 것을 시도한 정부를 민주주의와 자유권 확대의 역사에 침을 뱉은 정부로 기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