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숙·서지현·설리…록밴드 U2 첫 내한공연에 등장한 여성들

김정숙 여사가 지난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록밴드 U2의 ‘죠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김정숙 여사가 지난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록밴드 U2의 ‘죠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아일랜드 출신의 세계적인 록밴드 U2가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역사적인 첫 내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조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으로, 밴드 결성 이후 43년 만에 처음으로 성사된 내한 공연이다. [연합뉴스]

아일랜드 출신의 세계적인 록밴드 U2가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역사적인 첫 내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조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으로, 밴드 결성 이후 43년 만에 처음으로 성사된 내한 공연이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8일 첫 내한 공연을 펼친 아일랜드 출신 록밴드 U2의 공연을 관람했다. U2 리더이자 사회운동가로도 잘 알려진 보노는 공연 도중  "퍼스트레이디 김정숙 여사가 와주셨다"며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이날 7시에 펼쳐진 역사적인 공연 관람에 앞서 김 여사는 보노는 사전환담을 갖기도 했다. 
김정숙 여사가 지난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록밴드 U2의 ‘죠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 관람에 앞서 리더 보노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김정숙 여사가 지난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록밴드 U2의 ‘죠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 관람에 앞서 리더 보노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1976년 아일랜드에서 결성된 U2는 결성 43년 만에 첫 내한공연을 펼쳤다. 공연장인 고척스카이돔은 김 여사를 비롯해 2만8000여 관객으로 가득 찼다.  
김정숙 여사가 지난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록밴드 U2의 ‘죠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김정숙 여사가 지난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록밴드 U2의 ‘죠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U2 리더 보노는 "한국에 오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며 "남과 북의 평화를 기원한다"고 인사했다. 공연 중 한국의 정치 사회적 현실을 반영한 메시지를 던지기도 했다.
아일랜드 출신의 세계적인 록밴드 U2가 지난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역사적인 첫 내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조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으로, 밴드 결성 이후 43년 만에 처음으로 성사된 내한 공연이다. [연합뉴스]

아일랜드 출신의 세계적인 록밴드 U2가 지난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역사적인 첫 내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조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으로, 밴드 결성 이후 43년 만에 처음으로 성사된 내한 공연이다. [연합뉴스]

공연 중에는 김정숙 여사를 비롯해 '미투'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 일제강점기 여성해방을 주창한 나혜석 화가, 한국의 대표적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올해 BBC 선정 '세계여성 100인'에 든 이수정 범죄심리학과 교수 등의 얼굴을 스크린에 등장시켜 역사를 바꿔나간 여성들을 기억했으며 최근 숨진 설리를 추모하기도 했다.
아일랜드 출신의 세계적인 록밴드 U2가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역사적인 첫 내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오른쪽이 보노, 왼쪽이 디 에지다. '조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으로, 밴드 결성 이후 43년 만에 처음으로 성사된 내한 공연이다. [연합뉴스]

아일랜드 출신의 세계적인 록밴드 U2가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역사적인 첫 내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오른쪽이 보노, 왼쪽이 디 에지다. '조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으로, 밴드 결성 이후 43년 만에 처음으로 성사된 내한 공연이다. [연합뉴스]

지난 2003년과 2005년 2006년 노벨평화상 후보에 세 번 오르기도 한 보노는 9일 오전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다. 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