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차례 소환불응' 전광훈 목사 출국금지···경찰, 체포영장 검토

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전국교회 주일연합예배’에서 전광훈 목사(한국기독교총연합회장)가 발언하고 있다. [뉴스1]

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전국교회 주일연합예배’에서 전광훈 목사(한국기독교총연합회장)가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경찰이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취했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내란죄와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기부금품법) 위반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전 목사에게 최근 출국금지 처분을 내렸다.
 
전 목사는 지난 10월 ‘문재인 하야 범국민 집행대회’를 개최하기 전 청와대 함락과 ‘문재인 대통령 체포’ 등을 언급해 선동 의혹을 받아 고발됐다.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는 도중 경찰을 폭행하는 등 폭력 집회를 주도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또한 같은달 종교 행사가 아닌 광화문 집회에서 헌금을 모집해 기부금품법을 위반했다는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경찰은 전 목사에 대해 이미 4차례 이상 출석을 요구했지만, 전 목사는 응하지 않고 있다. 이에 경찰은 전 목사에 대한 체포영장을 신청하는 등 강제수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이와 함께 개천절 집회 당시 청와대에 진입을 시도한 단체 관계자에 대한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6일 전 목사가 이끌고 있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국민투쟁본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기도 했다.
 
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전국교회 주일연합예배’에서 전광훈 목사(한국기독교총연합회장)가 발언하고 있다. [뉴스1]

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전국교회 주일연합예배’에서 전광훈 목사(한국기독교총연합회장)가 발언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