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국민 67% "한국에 양보해야 한다면 관계개선 서두를 필요 없어"

일본 국민의 70% 가까이가 “한국에 양보해야 한다면 관계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여긴다는 일본 언론 여론조사가 9일 나왔다.
 

일본 민영 JNN 조사 "양보해야"는 18%
정상회담 앞둔 아베 정부의 판단 주목
NHK조사도 "관계 개선 안될 것" 62%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4일(현지시각) 태국 방콕 임팩트 포럼에서 열린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4일(현지시각) 태국 방콕 임팩트 포럼에서 열린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청와대사진기자단]

일본 민영 방송인 TBS계열의 보도 네트워크 JNN이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다.
 
9일 TBS가 보도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말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연기를 결정한 데 대해선 응답자의 40%가 “지지한다”고 답했다. 이는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답한 35%보다 많은 수치다. 
 
하지만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향후 대응과 관련해선 “일본이 한국에 양보를 해야할 정도라면 관계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67%였다. 
 
반면 “관계 개선을 위해서라면 양보해도 할 수 없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NHK가 9일 밤 발표한 여론조사(6~8일)에서도 '지소미아 유지 이후 양국 관계가 개선될까'란 질문에 "그럴 것"이란 답변은 16%에 그쳤고,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62%였다. 
 
NHK 조사에서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어느 나라가 양보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일본"이라는 응답은 5%에 불과했고, "한국"이 28%,"양국"은 49%."개선될 필요 없다"가 11%였다.  
 
수출규제문제 논의를 위해 내주 도쿄에서 열릴 양국 산업당국간 국장급 정책대화,또 12월말 중국에서의 한·일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이같은 일본 국민들의 여론이 아베 내각의 판단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한편 JNN 여론조사에서 중동 호르무즈 해협 주변에 해상자위대 선박을 독자적으로 파견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방침에 대해서는 찬성이 37%, 반대가 43%였다.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11월 조사때보다 5.2%포인트 하락한 49.1%였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7.7%였다. 
 
국민 세금으로 개최되는 ‘벚꽃 보는 모임’에 아베 총리가 지역구 유지들을 초대한 것이 지지율 하락을 불렀다는 분석이다. 
 
벚꽃 모임에 대해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67%로,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의 25%를 크게 웃돌았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