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빙빙 임신설, 공항서 불룩한 배 포착




판빙빙의 임신설이 불거졌다.

5일 대만 자유시보 등 현지 언론은 중국 언론을 인용하며 중국 베이징 공항에서 찍힌 판빙빙의 모습을 두고 임신설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판빙빙은 전날인 4일 할리우드 영화 '355' 더빙을 하기 위해 미국 LA로 출국 차 베이징 공항에 등장했다. 이때 볼록 나온 배가 포착돼 구설수에 오르며 화제가 되었다.

이날 판빙빙은 큼직한 흰색 티셔츠를 입고 검은색 외투를 입고 편안한 룩을 완성했는데 임산부처럼 배가 나와 오해를 빚었다.

이에 판빙빙 소속사 측은 공식 웨이보(중국 SNS)를 통해 "많이 먹은 것이 문제"라며 "외국 음식은 고열량이니 열심히 일도 하면서 식사량도 조절해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극 촬영장에서 음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게재하며 임신설을 해명했다.

사진 속 판빙빙은 입안이 불룩할 정도로 음식을 넣고 먹는 중. 소속사는 이어 "먹보 경고"라는 글도 덧붙였다.

한편, 판빙빙은 지난 6월 연인인 배우 리천과 결별 소식으로 안타까움을 전하기도 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대만 자유시보 화면 갈무리, 판빙빙 공식 웨이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