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형철에 백원우도 "조국 지시"···입 닫았던 조국, 전략 바꾸나

조국

조국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개입 의혹을 받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조국(전 법무부 장관) 민정수석의 지시를 받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진술 거부로 일관해 온 조 전 장관의 검찰 수사 대응 방식이 바뀔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백 “난 유재수 감찰 단순 의견 말해”
조국 측은 “3인 협의로 감찰 중단”

8일 법조계에 따르면 백 전 비서관은 최근 검찰에 “조 전 장관이 감찰에 관한 의견을 물어 와 의견만 전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감찰 중단 결정의 책임은 조 전 장관에게 있다는 뜻이다. 앞서 박형철 반부패비서관도 “조 전 장관이 감찰 중단을 지시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조 전 장관 측의 입장과 다르다. 조 전 장관 측은 “박 비서관, 백 전 비서관과 함께한 회의에서 (유 전 부시장 의혹은) 경미한 사안이라 판단해 담당 부처에 첩보를 전달하고 사표를 받는 선에서 종결하자고 결론을 내렸다”는 입장이다. 조 전 장관 측이 함께 협의했다는 두 사람이 모두 책임을 그에게 미룬 셈이다.

관련기사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시절 감독 대상 업체들로부터 각종 금품을 받은 혐의가 인정돼 지난달 구속됐다. 조 전 장관 등이 이러한 비위 사실을 알면서도 감찰 중단을 결정했다면 직무유기 또는 직권남용죄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는 조 전 장관 소환 시기를 고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조 전 장관이 이번 소환조사에서도 진술거부권을 행사할지가 법조계의 관심사다.
 
하지만 검찰 안팎에선 조 전 장관이 이번에도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기는 쉽지 않을 거란 전망도 나온다. 앞선 수사는 조 전 장관의 진술과 관계없이 사실상 기소가 예견됐지만 ‘유재수 사건’에서는 박 비서관, 백 전 비서관의 진술을 적극적으로 반박하는 게 이익일 수 있다는 분석도 있기 때문이다. 한 검찰 출신 변호사는 “조 전 장관이 직권남용 혐의를 혼자 뒤집어쓸 이유는 없지 않느냐”며 “수사 부서와 사건 내용이 다른 만큼 전략도 달라질 것 같다”고 예상했다.
 
한편 검찰은 최근 천경득 청와대 총무인사팀 선임행정관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 행정관은 유 전 부시장과 여권 핵심 관계자들이 포함된 텔레그램 단체대화방에서 금융권 주요 인사에 대해 논의한 의혹을 받는다.
 
또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을 요구했다는 의혹도 있다. 검찰은 천 행정관이 감찰 과정에 개입했는지 여부와 그 경위를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