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늠름하게 돌아온 정용화, 콘서트로 복귀 신고식

정용화

정용화

정용화가 전역 후 첫 콘서트를 뜨겁고 유쾌하게 마무리했다.

 
정용화는 7~8일 양일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단독콘서트 '2019 정용화 라이브 '스틸 622' 인 서울(2019 JUNG YONG HWA LIVE 'STILL 622' IN SEOUL)'을 열고 8000여 팬들과 만났다.
 
이번 공연은 'STILL 622'라는 공연명처럼 군 복무기간 동안 한결같이 정용화를 기다려 준 팬들과의 뜨거운 재회의 장이었다. '잘 지냈어'라는 글귀와 함께 막이 오른 공연에서 정용화는 '캔트 스톱(Can't Stop)' '원기옥' 등 팬들의 사랑을 받은 곡을 열창했다. 정용화는 거수경례와 함께 "군 복무를 마치고 늠름하게 돌아온 만기전역자 정용화입니다"라며 재치있는 인사로 시작부터 웃음을 선사했다.
 
이번 공연은 정용화의 전역 후 첫 공연으로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무대를 선보여 의미를 더했다. 정용화는 어린 시절 과거 사진을 팬들과 함께 감상하며 추억을 되새기는가 하면 27세 때 작곡한 '27 years'를 즉석에서 '31 years'로 바꿔 부르며 공연장을 웃음과 감동으로 물들였다.
 
데뷔 초 출연한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인기를 모았던 '처음 사랑하는 연인들을 위해(반말송)'와 드라마 '넌 네게 반했어'와 동명의 O.S.T 등 대중적인 사랑을 받았던 히트곡들을 오랜만에 선보였다. 팬들은 반가움에 떼창과 환호성으로 보답하며 공연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정용화는 "오랜만에 여러분들의 웃는 모습을 보니 행복하네요. 앞으로 더 행복하게 해드릴게요. 자신 있습니다"며 기쁜 마음을 전했다.
 
정용화는 '내비게이션(Navigation)' '라이프 이즈 어 파티(Life is a party)' '젤리피쉬(Jellyfish)' '딱 붙어' 등 중간 중간 댄서와 안무를 더하고 보컬에 랩까지 소화하며 흥이 넘치는 무대를 꾸몄다. 약 1년 9개월만의 공연을 유쾌하게 풀어냈고 녹슬지 않은 유머감각으로 무대와 무대를 자연스럽게 연결하며 앞으로 그가 펼칠 새로운 미래를 기대케 했다.
 
공연 말미 정용화는 "공연장에서 여러분들을 맞이할 수 있을까 걱정이 됐어요. 이렇게 기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어제도 오늘도 여러분들께 매번 받기만 하는 것 같아요. 앞으로 여러분들께 선물할 날만 있을테니까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이제부터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여러분들을 행복하게 만들어드리도록 진심으로 약속할게요"라며 소감을 전했다.
 
정용화는 24~25일 일본 카나가와·효고에서 일본 팬미팅을 개최하며 2020년에는 1월 25일 방콕·2월 8일 타이베이·3월 6일 마닐라 등으로 이어간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