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미래 생각 안 해봤다" 양정철 "문대통령 데자뷔 느낌"

[사진 유튜브 채널 ‘의사소통TV’ 캡처]

[사진 유튜브 채널 ‘의사소통TV’ 캡처]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선거 때만 청년들 몇 사람 데려다 쓰는 ‘청년팔이’ 정치는 안 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유튜브 ‘의사소통TV’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면서 “고난의 시대를 건너가는 청년들을 제대로 대표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선발해주면 내년 총선도 잘 되고 우리 정부도 계속 잘 이어갈 것”이라고 당에 당부했다.
 
이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내년 총선을 준비하는 모든 단위의 모든 분이 여성과 청년층의 참여를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는 방법들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서울시의 청년 정책과 관련해 “적어도 청년의 출발선은 같아야 한다. 누구는 100m 앞에서, 누구는 1㎞ 앞에서 뛰게 하면 누가 공정하다고 얘기하겠느냐”며 “청년들이 같은 출발선에서 뛸 수 있게 하자는 것이 청년수당이고 신혼부부 지원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책은 예산의 문제가 아니라 결심과 비전, 의지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향후 계획에 대해선 “미래는 전혀 생각해본 적이 없다”며 “현재 하는 일을 열심히 하다 보면 미래가 (저절로) 생겨난다”고 말했다. 또 “미래는 무엇이 되는 것보다 무엇을 할 것인가가 중요하다”며 “순차적으로 앞길이 예정되는 것 같다”고 했다.
 
이를 듣던 양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데자뷔 느낌”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도 대선 출마에 관해 사람들이 물으면 ‘지금 당면해 있는 내 일에 최선을 다하고 문 하나를 열고 나가서 있는 길에 또 최선을 다하고 또 다른 문이 열리면 다른 길이 있겠죠’라고 했다”고 부연했다.
 
박 시장은 또 자신이 ‘민주당에 가깝지 않다’는 오해가 예전부터 있었다며 “제가 당을 만들지는 않았지만 당을 지키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에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양 원장은 “박 시장이 당직을 맡은 적이 없어서 그렇지 우리 당의 자랑스러운 자원이자 간판스타”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