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진족 막은 이순신 유적 발굴" 남·북·러 녹둔도 공동조사

서울시가 국내 민간단체인 남북역사학자협의회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북한, 러시아와 함께 이순신 장군의 활약 무대 중 하나인 나선-녹둔도 유적 발굴조사를 본격화한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녹둔도 추정 위치.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국내 민간단체인 남북역사학자협의회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북한, 러시아와 함께 이순신 장군의 활약 무대 중 하나인 나선-녹둔도 유적 발굴조사를 본격화한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녹둔도 추정 위치. [사진 서울시]

내년 봄부터 남북과 러시아가 공동으로 러시아 연해주, 함경북도 나선시 일대에서 이순신 장군의 유적 발굴 조사에 나선다.
 

내년 3월 현지 발굴조사 본격 시작
한·러, 북·러 분과로 나눠서 진행 중

서울시는 이순신 장군이 활약했던 나선-녹둔도 일대 북방 유적에 대해 남북한, 러시아가 동시 발굴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서울시는 평양과 개성 등에서 문화유적 공동 조사를 진행해온 사단법인 남북역사학자협의회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 사업에 참여한다. 북측에선 ‘민족유산보호지도국’이, 러시아에선 극동연방대학과 러시아군사역사협회가 참여한다. 추운 날씨를 고려해 본격적인 발굴 조사는 내년 3월부터 시작한다.
 
이순신 장군은 임진왜란(1592년) 발발 전인 1587년 조산보(현 함경북도 나선시) 만호(萬戶) 겸 녹둔도 둔전관을 지냈다. 여진족의 침략을 막아내고 녹둔도 전투(1587년)에서 승리하는 공을 세웠다. 이 장군의 유적은 현재 러시아 영토인 연해주 하산군 옛 녹둔도와 북한 함경북도 나선특별시 일대에 분포돼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장운성 화백이 그려 현충사에 봉안된 이순신 장군 영정. [중앙포토]

장운성 화백이 그려 현충사에 봉안된 이순신 장군 영정. [중앙포토]

 

나선시에는 1882년 지방관이 세운 이순신 공적비인 ‘승전대비’와 이순신이 머물렀던 조산진성이 남아 있다. 옛 녹둔도 지역에는 녹둔도 전투의 현장인 녹둔토성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동국여지승람』 『고종실록』 등에 기록돼 있다. 녹둔도는 조선 세종 때 6진 개척(경흥)으로 조선 영토로 편입됐으나 두만강 하류 일대의 퇴적 작용으로 육지화하면서 연해주에 연결됐다. 1860년 베이징조약이 맺어지면서 러시아 영토로 편입됐다.
 
서울시는 그동안 남북교류가 교착 상태인 점을 고려해 한·러 분과, 북·러 분과를 각각 구성해 사전조사와 현장답사, 학술대회 등을 마쳤다. 지난 1일(현지시간)과 6일에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나선-둔녹도 이순신 장군 유적 조사 국제학술회의’를 열기도 했다. 행사장에는 러시아가 현지에서 발굴한 조선시대 백자 조각 등이 전시됐다.
 
황방열 서울시 남북협력추진단장은 “남북관계가 경색된 국면에서도 서울시는 민간 교류를 지속해서 지원해 왔다”며 “이순신 장군의 북방 유적조사를 위한 국제학술회의가 남‧북‧러 참여로 개최된 것에 의미를 부여한다. 대내외 정세가 개선돼 남북이 공동으로 나선과 녹둔도를 자유롭게 드나들며 조사를 추진하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