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단 성폭행범 신고했다 '방화' 당한 인도 여성, 끝내 숨져

인도 성폭력 피해 여성을 위한 촛불시위. [AFP=연합뉴스]

인도 성폭력 피해 여성을 위한 촛불시위. [AFP=연합뉴스]

자신을 집단 성폭행한 남성들을 신고했다가 가해자들로부터 '신체 방화'를 당한 인도 여성이 끝내 숨졌다.
 
피해 여성은 숨지기 전 가족에게 "살려줘. 죽고 싶지 않아. 나에게 이런 짓을 한 사람들이 사형선고를 받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현지 매체는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운나오 지역 법원으로 가던 중 보복 공격을 받은 23세 여성이 6일 오후 11시 40분 병원에서 숨졌다고 7일 보도했다.
 
피해 여성은 지난해 12월 집단성폭행 당했다고 신고했고 재판이 진행 중이었다. 지난 5일 사건 증언을 위해 법원으로 가던 중 이 여성은 공격을 받았다. 여성을 공격한 5명 가운데 두 명은 집단성폭행 혐의를 받는 이들이고 나머지 3명은 그들의 친구로 확인됐다.
 
이들은 여성을 흉기로 찌르고 몸에 불을 질렀다. 여성은 온몸 90%에 화상을 입고 뉴델리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건 하루 만에 숨졌다.
 
집단 성폭행범이자 방화 용의자인 한 명은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중 지난 11월 30일 보석으로 풀려난 상태였다. 이후 여성을 쫓아다니며 협박했다. 여성과 가족이 경찰에 수차례 도움을 요청했지만 별다른 조치는 없었다. 또 다른 한 명은 도주 중에 방화를 저질렀다. 이 때문에 경찰의 수사력이 도마에 올랐다.
 
피해자의 가족은 "우리는 신속한 정의를 원한다. 가해자들이 2∼3년 동안 재판받고,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모습을 볼 수 없다"고 사법부에 촉구했다.
 
최근 인도에서는 성폭행 사건이 연이어 발생해 이에 대한 공분이 커지고 있다.
 
지난달 27일에는 인도 하이데라바드시 인근에서 20대 여성 수의사가 집단 성폭행을 당한 뒤 살해됐고, 며칠 뒤에는 비하르주에서도 10대 소녀가 비슷한 사건으로 희생됐다.
 
하이데라바드 사건 피의자 네 명은 지난 6일 현장 검증 도중 탈주하려다가 경찰의 총격을 받고 모두 숨졌다. 인도 주민들은 피의자를 사살한 경찰들에게 꽃잎을 뿌리며 칭찬 릴레이를 펼치고 있다. 영국 BBC는 그만큼 인도에서 성폭행 사건에 대한 분노가 커지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인도 전역으로 '범인 강력 처벌', '여성 안전 보장' 등을 요구하는 시위가 확산하고 있다.
 
인도는 여성 인권에 대한 인식이 낮은 것으로 유명하다. 2017년에만 성폭행 사건 신고 건수가 3만여건을 넘어섰다. 처벌이 강화하고 있지만 아직도 경찰의 사건 처리가 미진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