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유나이티드-마크론, 신규 공식 용품 후원 계약 체결

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인천 유나이티드가 새로운 유니폼 파트너로 마크론과 손을 맞잡았다.

인천은 이탈리아 대표 스포츠 브랜드인 마크론(MACRON)과 6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신규 공식 용품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 기존 라이센스 계약이 아닌 이탈리아 본사 직접 후원 계약으로 진행됐으며, 마크론이 동아시아 프로축구 구단과 계약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후원 기간은 5년이며 구단 요청 시 5년을 추가 연장할 수 있다. 후원액도 구단 역대 최고치인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론은 국내에 진출하지 않은 브랜드지만 해외축구 팬들에게 높은 인지도를 자랑한다. 이탈리아 세리에A의 라치오, 잉글랜드의 스토크 시티와 스페인의 레알 소시에다드 등 2019년 현재 전 세계 약 220여 개 축구 클럽 용품을 후원하고 있다. 특히 안도라, 벨라루스, 산 마리노 등 유럽 약소국 축구협회를 후원한 후 이를 계기로 유럽축구연맹(UEFA) 심판 용품 공식 후원사가 된 바 있다.

인천 측은 "이번 계약으로 마크론의 수준 높은 기술력을 활용해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며 "선수들이 안정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레인자켓, 이너웨어 등 보다 다양한 용품을 지급 받게 됐다"고 반겼다. 전달수 인천 대표 역시 "구단 창단 후 스포츠용품 본사와 직접 계약한 첫 사례이기 때문에 특별하다. 안정적인 후원을 바탕으로 2020시즌 구단이 비상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지오바니 마루찌 영업 부사장(CSO)이 직접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지오바니 부사장은 ”인천 도시와 인천유나이티드, 그리고 인천 팬들의 열정과 잠재력을 높이 평가했다“며 ”인천 구단을 통해 동아시아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