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칠곡 팔레트 제조공장서 화재…불길 인근 공장·야산으로 번져

7일 정오께 경북 칠곡군 가산면에 있는 한 팔레트(플라스틱 재질의 화물 운반대)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공장 주변에 검은 연기가 많이 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정오께 경북 칠곡군 가산면에 있는 한 팔레트(플라스틱 재질의 화물 운반대)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공장 주변에 검은 연기가 많이 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낮 12시쯤 경북 칠곡군 가산면에 있는 한 플라스틱 팔레트(화물 운반대)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인근 공장과 야산으로 번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소방헬기 3대 등 장비 40대와 소방관 100여명을 투입해 진화를 시도하고 있으나 현장 부근에 강한 바람이 불면서 3시간째 불길을 잡지 못하고 있다.  
 
이 불로 공장 3동과 사무실 1동이 소실됐으며 화재로 인한 연기가 공장 부근 하늘을 뒤덮었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으며 소방당국은 대응 단계를 2단계로 높여 화재를 진압 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