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황운하 부하 '김기현 수사팀' 빠진 뒤에도 기밀유출

‘김기현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수사 정보를 유출하다 구속된 울산경찰청 A경위가 112종합상황실로 근무처를 옮긴 상태에서도 기밀을 유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A경위는 현재도 112종합상황실 소속이다.
 

경찰 신분 유지, 직위 해제 상태
야당 "징계절차 안밟은 건 문제"

A경위는 황운하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의 지시로 2018년 11월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관련 의혹 수사팀에 합류했다. A경위는 사실상 수사팀장 역할을 맡았다.
 
자유한국당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곽상도 위원장이 6일 공개한 검찰의 A경위 공소장에 따르면 A경위는 지난해 5월까지 건설업자 B씨와 535차례 통화하면서 관련 수사정보를 지속해서 유출했다. B씨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 인사를 고발한 인물이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3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후보자의 거짓과 선동, 대국민 고발 언론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3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후보자의 거짓과 선동, 대국민 고발 언론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A경위는 지난해 3월 수사팀에서 배제됐다. 이후 같은 해 8월 6일부터 울산청 내 112종합상황실에서 일하기 시작했다. 112신고 콜센터 등의 업무를 하는 곳이다. A경위는 이곳에서도 수사정보를 유출한 것으로 검찰수사 결과 드러났다. 수사 기밀인 ‘김기현 시장 등 변호사법 위반 수사 착수 보고서’ ‘지역 주택건축 관련 사건 수사 진행 상황’ ‘별건 구속영장 관련 서류’ 등을 지역 건설업자 B씨에게 직접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곽 의원이 경찰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A경위는 현재도 112종합상황실 소속이다.  곽 의원은 “지역건설업자와의 유착 논란 등으로 수사팀에서 배제된 A경위가 112종합상황실에 가서도 지속해서 수사기밀을 넘겼다”며 “그런데도 아직 징계가 이뤄지지 않은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연합뉴스]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연합뉴스]

A경위는 지난 4월 강요미수,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구속됐고, 이후 5개월 만인 지난 9월 보석으로 풀려났다. 현재는 직위 해제된 상태로 경찰 신분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당은 당장 징계 절차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한다. 사유가 명백한데도 징계에 나서지 않는 것은 ‘제 식구 감싸기’ 논란을 부추길 수 있다는 지적이다. 공무원 징계법 제82조1항에 따르면 공무원의 징계처분 등은 징계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징계위원회가 설치된 소속 기관의 장에게 있다.
 
이에 대해 경찰청은 “A경위에 대한 중징계 의결 요구 후 징계위원회에서 의결이 보류됐다”며 “A경위 측이 재판에서 다투겠다는 취지로 무죄를 주장해, 1심 판결시까지 의결이 보류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경위와 건설업자 B씨가 가까운 관계라는 것은 울산 지역에선 이미 돌던 얘기였다고 한다. 그런 A경위가 ‘김기현 수사팀’에 투입되자 지역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그런데도 황운하 청장은 기존 수사팀원 3명에 대해 ‘좌천성 인사’를 한 뒤 그 자리에 A경위를 투입했다. 검찰은 황 청장이 기존 팀원 3명에 대해 좌천성 인사를 한 부분이 직권남용에 해당하는지를 수사 중이다.
 
이에 대해 황 청장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기존 수사팀을 인사 조치한 것은 허위 보고를 했기 때문이며 A경위를 수사팀에 넣은 것은 과거 이 사건을 수사해 내용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최근엔 기자들과 만나 “A경위가 구속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났는데 검찰에 억울하게 당했다는 A경위의 해명을 믿는다”며 “검찰이 혐의없는 사람을 구속했다가 무죄로 풀려난 경우가 많다”고 거듭 강조했다.

현일훈ㆍ이우림 기자 hym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