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추미애, 고집 세고 타협 안해…조국보다 더 셀 것”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6일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상당히 고집스러운 그런 분이라 (장관직 수행을) 잘할 것”이라며 “조국 전 장관보다 더 센 분”이라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이 (추미애 전 대표 지명으로) 검찰 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포스트 조국이 더 중요하다. 조 전 장관은 학자로서 강연을 이룬 분이지만 추 후보자는 법조인, 판사 출신으로 국회의원 등을 하며 강력한 모습을 갖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추 후보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정계에 입문시켰다. 소신이 분명하고 고집이 세며 타협하지 않는 성격”이라며 “검찰뿐 아니라 판사 출신이라 사법부 개혁에 대해서도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원칙적인 검찰개혁을 추진할 것이고 이 과정에서 검찰은 물론 국회에서도 충돌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지금 청와대와 민주당이 검찰과 진검 승부를 겨루는데 이런 꼬인 실타래를 풀어내는 능력을 추 후보자가 보이면 국민에게 더 신뢰받고 정치적으로 성장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박 의원은 지난 4일 청와대에서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 자체 진상 조사 결과를 브리핑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이 할 일을 도맡아서 (청와대가) 하다가 외려 의혹을 증폭시켰다”며 “청와대 관계자들은 현재 검찰 수사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하지 말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청와대는 수사를 지켜보고 입을 닫았으면 좋겠다. 검찰에게는 피의사실 공표하지 말라고 하고, 과거 청와대가 이런 적이 없다”며 “서툴러서 오히려 타는 불에 기름을 끼얹고 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