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구석1열' 패션 아이콘 특집! '로마의 휴일'X'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인문학X영화 토크쇼 '방구석 1열'이 패션 아이콘 특집으로 꾸며진다.

방송: 12월 8일(일) 오전 10시 40분



12월 8일(일) 오전 10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은 대한민국 톱모델 MC 장윤주가 인생 영화로 꼽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로마의 휴일'을 재개봉한다. 이에 한국을 대표하는 패션 매거진의 편집장을 역임한 신유진 대표와 트렌디한 감성의 대명사 요니P 디자이너가 출연해 입담을 보탠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신유진 대표는 두 영화 매치에 대해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근대로 넘어가기 직전인 19세기를 배경으로 급격히 변화하는 의복을 굉장히 잘 보여준 영화다. 그리고 '로마의 휴일'은 크리스찬 디올이 '뉴룩'을 발표한 직후 1950년대 의복을 특징적으로 보여준 영화"라고 평하며 두 작품이 패션계에서 가지는 의미를 설명했다.



요니P 디자이너는 "대학시절 19세기 의상을 공부할 때 교과서처럼 여긴 것이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비비안 리 의상이었다"며, "여기에 현재까지도 회자가 되는 '로마의 휴일' 오드리 햅번의 의상까지 함께 보니 오늘은 패션의 역사도 공부하는 시간"이라며 기뻐했다.



이외에도 출연자들은 영화로 패션 아이콘에 등극한 배우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주성철 편집장은 "영화 '이유 없는 반항'의 제임스 딘이 떠오른다"고 밝혔고 요니P는 "지금까지도 사랑받는 '레옹'의 마틸다 패션이 떠오른다"고 답하며 흥미진진한 대화를 이어갔다.



요니P와 신유진 대표가 함께한 JTBC '방구석1열'은 8일(일) 오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방구석1열' 장성규 "성유빈, 만나본 스무 살 중 가장 어른스러워" '방구석1열' 변영주 감독 "'죄 많은 소녀' 본 날,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 '방구석1열' 독립영화특집 2탄, 배우 전소니-성유빈 출연 '방구석1열' 배우 이주영 "작은 흐름이 큰 파도를 만들 수 있길" '방구석1열' 변영주 "어릴 적 '벌새'의 '영지' 만났다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