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기현 첩보' 최초 제보자, 송병기 부시장 집무실 압수수색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이 6일 오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뉴스1]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이 6일 오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뉴스1]

 
 
김기현 전(前)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6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집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이날 오전 8시 50분 울산시청 본관에 있는 송 부시장 집무실에 수사관 4~5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송 부시장은 이날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다.
 
송 부시장은 김 전 시장 관련 비위 의혹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최초 제보한 인물로 송철호 울산시장의 최측근이기도 하다.
 
그는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시장선거를 염두에 두고 김 전 시장 측근 비리사건을 제보했다는 일부 주장은 제 양심을 걸고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또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전달한 제보 내용에 대해서도 “언론과 시중에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을 중심으로 얘기를 나눴다”고 주장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