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년 전 날려보낸 황새 대부분 행방불명인데…전국 방사 추진 논란

멸종위기종 황새

멸종위기종 황새

천연기념물 제199호인 황새(사진)의 전국 방사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문화재청이 최근 현재 번식지인 충남 예산 외에 전국 5개 지역에 황새를 방사하기로 하자 황새 전문가가 반대하고 나섰다.
 

문화재청, 김해 등 5개 지역 계획
전문가 “적응 못할 것…철회하라”

문화재청은 최근 복원한 황새를 경남 김해, 충북 청주, 전북 고창, 전남 해남, 충남 서산 등 전국 5개 지자체에도 방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황새는 중국 동북지방과 한반도에 서식하는 희귀종으로, 다양한 설화와 전설에도 등장한다. 1968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됐으나 1971년 밀렵 등으로 인해 멸종했다. 문화재청은 1996년 황새 복원에 착수했다.
 
충남 예산군 광시면 대리에 있는 예산황새공원에는 2014년 6월 황새 60마리가 둥지를 마련한 데 이어 2015년 봄 14마리의 황새가 태어났다. 2015년 9월 첫 자연 방사(8마리)를 시작으로 매년 자연으로 돌려보내고 있다.  
 
문화재청은 예산 주변에 황새 야생 서식지가 많지 않다고 판단해 전국 단위 방사를 추진했다. 문화재청은 방사 희망지를 공모, 5개 지역을 최종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는 2021년 무렵부터 방사장 설치, 먹이 구매, 전문인력 육성 등 황새 방사에 필요한 각종 사업을 하게 된다.  
 
하지만 박시룡(한국교원대 명예교수) 전 교원대 황새생태연구원장은 지난 4일 문화재청에 ‘황새 방사 계획 철회 요청서’를 보냈다. 요청서에서 박 전 원장은 “방사지로 발표한 지역을 포함해 우리나라 서식지는 황새들에게 매우 열악한 환경”이라며 “현재 황새복원사업이 진행 중인 예산의 농경지를 황새가 마음 놓고 먹이를 먹고 사는 마을로 만드는 데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박 전 원장은 “지금까지 방사한 황새 61마리 가운데 절반 이상이 폐사하거나 행방불명 상태”라며 “현재 예산군에서 번식 중인 황새 세 쌍도 사육사들이 주는 먹이에 의존하며 사는 게 현실”이라고 했다. 그는 “예산 농경지에서 농약 사용을 억제하는 등 번식지를 조성하는 데 일본처럼 범정부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