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최선희 "트럼프 '무력 사용' 표현 또 등장하면 맞대응"

최선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제1부상. [연합뉴스]

최선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제1부상. [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필요시 군사력 사용' 발언에 대해 "실언이었다면 다행이겠지만 의도적으로 우리를 겨냥한 계획된 도발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고 말했다.  
 
최 제1부상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만약 그러한 표현들이 다시 등장하여 우리에 대한 미국의 계산된 도발이었다는 것이 재확인될 경우 우리 역시 미국에 대한 맞대응 폭언을 시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 제1부상은 "최대로 예민한 시기에 부적절하게 내뱉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불쾌감을 자제할 수 없다"며 "2년 전 대양 건너 설전이 오가던 때를 연상시키는 표현들을 의도적으로 다시 등장시키는 것이라면 그것은 매우 위험한 도전으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무력 사용과 비유 호칭이 다시 등장하는가를 지켜볼 것이다. 지금과 같은 위기일발의 시기에 의도적으로 또다시 대결 분위기를 증폭시키는 발언과 표현을 쓴다면 정말로 늙다리의 망령이 다시 시작된 것으로 진단해야 할 것"이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하여 아직 그 어떤 표현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앞서 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의 회담에 앞서 북한에 대해 "우리가 군사력을 써야만 한다면 사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김 위원장이 비핵화 합의를 지키기를 바란다. 하지만 우리는 두고 볼 것"이라며 "나는 김 위원장을 로켓맨이라고 부른다. 왜냐하면 그는 로켓을 쏘아 올리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