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깜깜이 지적에…檢 '靑하명수사 의혹' 수사 일부 공개한다

지난달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소회의실에서 검찰 관계자가 브리핑을 열고 있는 모습. 법무부의 '형사사건 공개금지' 훈령 시행 뒤 이같은 구두 브리핑이 폐지됐다. [연합뉴스]

지난달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소회의실에서 검찰 관계자가 브리핑을 열고 있는 모습. 법무부의 '형사사건 공개금지' 훈령 시행 뒤 이같은 구두 브리핑이 폐지됐다. [연합뉴스]

검찰, 두번째 공개심의위 결정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청와대의 하명 수사 의혹 등 3개 사건의 수사 상황을 일부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적 관심이 집중되는 주요 사건인 만큼 제한된 범위에서 공개가 필요하다고 본 것이다. 다만 형사사건 공개심의위원회의 구체적인 결정 사안은 공개되지 않았다.
 
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오후 형사사건 공개심의위원회 첫 회의를 개최하고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인보사‧국가조달 백신 카르텔 사건 등 3건의 공개 여부를 심의했다. 공개심의위가 열린 건 서울동부지검의 유재수 전 부산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 사건에 이어 두 번째다. 심의위는 각 사건별로 어느 정도 범위 내에서 알릴 수 있는지를 구체적으로 논의했다고 한다. 심의위는 피의사실공표는 불가하다는 원칙하에 기준을 정했다.
 

중앙지검, 인권·알권리 조화 범위 내 공보 

향후 서울중앙지검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사건과 관련해 사건 관련자의 인권과 국민 알권리가 조화를 이루는 범위 내에서 공보활동을 할 방침이다. 모두 헌법이 규정하는 가치인 만큼 피의자 인권을 보호하는 선에서 국민이 알 필요가 있는 수사 상황에 대해서는 공보가 가능하다는 의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춘추관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춘추관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검찰은 사실관계가 맞지 않는 오보로 인해 명예훼손 등 소지가 있을 경우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지난 1일부로 바뀐 법무부 규정에 따르면 오보가 나더라도 ‘사실과 다르다’는 설명 외에는 객관적 사실 관계를 밝히는 게 불가능하다.
 

靑 하명수사 의혹 사건, 심각한 오보는 대응 

그러나 공개심의위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사건 등에서 오보가 발생할 경우 객관적 사실을 있는 그대로 밝혀 논란을 차단하는 게 적절하다고 판단했다. 국민적 관심이 쏠린 상황이 반영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또 검찰은 다수 언론이 동일한 사실관계에 대해 취재를 요구하는 경우 공보자료를 배포하고 브리핑을 실시하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공개심의위 의결을 거친 만큼 꼭 필요한 경우 모든 기자에게 공보 자료를 배포하고 브리핑을 통해 설명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겠다”며 “사건 대상자 중 공개 가능한 대상자에 대한 선별도 거쳤다”고 설명했다.
 

두 차례 심의 내용은 모두 비공개 

앞서 법무부는 지난 1일부터 검찰 구두 브리핑을 폐지하고 기자와 검사 간 접촉 금지 등을 골자로 하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을 시행했다. 이에 따라 검사와 수사관의 기자 접촉이 금지됐고 청와대 관련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밀실 수사’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최근 두 차례의 형사사건 공개심의위는 법무부의 해당 규정에 의해 열렸다. 각급 검찰청은 주요 형사사건에 관해 예외적으로 공개 여부 및 범위 등을 심의할 수 있는 심의위가 설치됐다. 다만 서울동부지검의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사건 공개심의 여부 결정에 이어 서울중앙지검의 심의 결정 사항도 구체적 내용이 비공개되면서 ‘깜깜이 심의’ 지적이 나온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