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재철 “절박한 심정으로 원내대표직에 출마한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문재인 정부의 좌파 독재를 저지하고 총선 승리를 이루기 위해서는 야권대통합을 통해 보수 세력을 한곳으로 결집해야 하다”며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심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절박한 심정으로 원내대표직에 출마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심 의원은 “한국당의 정책정당, 대안정당의 모습을 잘 부각시키겠다”며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대해서는 날카롭게 비판하고 반대를 하면서도 합리적 대안을 제시해 국민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는 대안정당의 참모습을 되찾겠다”고 했다.
 
심 의원은 “현재 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이 대한민국의 발목을 잡고 있다”며 “연동형 비례제는 국민의 표심을 왜곡하는 반헌법적인 제도”라고 비판했다. 이어 “공수처는 장기집권 음모를 보장하는 반민주적 장치”라며 “우리의 자유와 민주를 왜곡하는 이들에 대해 맞서 싸우겠다. 또한 타협과 협상을 통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최선의 결과를 이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심재철은 어느 파벌에도 속하지 않는다”며 “당을 위해서 단골 공격수였던 심재철이 이번에는 의원님들의 방패가 되겠다. 의원님들께서 국회선진화법 위반으로 사법처리되는 경우는 기필코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또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는 교두보는 유권자 절반이 있는 수도권”이라며 “수도권을 지켜내야만 총선에서 이길 수 있고 다음 대선을 향한 고지에 올라서게 된다”면서 수도권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점을 부각하기도 했다.  
 
심 의원은 “내년 총선은 이 정권이 장기집권으로 가기 위해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는 매우 치열한 싸움이 될 것”이라며 “누가 정부권력과 맞서 싸우겠습니까. 지금은 평시가 아닙니다. 그동안 몸을 아끼지 않고 싸워본 사람이, 싸울 줄 아는 사람이 내년 총선의 선봉장이 되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자유우파의 전사들이 내년 총선에서 승리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그리고 법치를 지켜내도록 강력하게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심재철이 모든 것을 다해 이번 총선이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낼 마지막 전투가 될지도 모른다는 심정으로 여러분과 함께 나아가겠다”고 호소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을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을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