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RFA “김정은, 연말 노동당 회의서 핵 개발 재천명할 것”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들'을 둘러보는 모습을 4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들'을 둘러보는 모습을 4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이달 하순에 개최되는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대미 강경노선을 채택하고 다시 핵 개발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4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을 인용해 북한과 미국이 비핵화 협상의 ‘연말 시한’을 무시하고 대북 강경노선을 견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전했다.
 

RFA "회의서 대미 강경노선 채택"
북한 연말시한 미국은 무시할 것
북·미가 서로를 적으로 돌리고 있어

켄 고스 미군 해군분석센터(CNA) 선임국장은 RFA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을 등정하고 이달 하순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를 소집한 건 미국과 전 세계에 전략적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그간 자신의 외교적 관여에도 미국이 대북 적대시 정책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다시 핵무기 개발에 나설 것을 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4월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당 제7기 제4차 전원회의 모습을 보도한 조선중앙통신의 사진,[연합뉴스]

지난 4월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당 제7기 제4차 전원회의 모습을 보도한 조선중앙통신의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고스선임국장은 “북한이 제시한 ‘연말 시한’은 (미국으로부터) 무시당할 것이고 2020년엔 많은 일이 일어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하다면 군사력을 사용할 수 있다고 발언한 것도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전략적 메시지라고 해석했다. 북한과 미국 양쪽이 모두 서로를 적으로 돌리며 과거 입장으로 회귀하고 있다는 진단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의 무력사용 발언은 그간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한 실망감을 솔직히 표현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디트라니 전 대표는 “북한이 일방적으로 핵 협상의 연말 시한을 정하고 미국에 입장을 바꾸라 하는 것은 미국에 대한 협박”이라며 “최소한 북한이 대화의 자리에 나올 때까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추가 양보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비확산군축 담당 특별보좌관은 “북한이 연말 시한을 설정해 뭘 하겠다는 건지는 불분명하다”며 “북한은 비핵화 합의 이행에 관심이 없고 단지 협상을 통해 대북 제재에 대한 국제사회 의지를 훼손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승호 기자 wodn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