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료계 "박능후 '성남시 어린이집' 발언…복지부의 무능 드러낸 것"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대한병원의사협의회(병의협)가 이른바 '성남시 어린이집 성폭력 의혹'과 관련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을 비판했다.
 
4일 병의협은 성명서를 통해 "박능후 장관의 발언은 피해자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경솔한 발언이었다는 문제 이외에도, 해당 사건의 주무부서인 보건복지부의 무능을 그대로 드러냈다는 것에 더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병의협은 "해당 사건에서 가해 아동이 취했던 행동은 이런 정상적인 발달 과정의 연장 선상에서 생각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라며 "해당 사건의 주무부서인 보건복지부는 이러한 사건이 왜 발생하셨으며, 재발 방지를 위해서는 어떠한 계획을 세우고 있는지를 국민 앞에 발표했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능후 장관은 해당 사건 가해 아동의 행동이 정상적인 발달 과정 중에서도 나타날 수 있는 행동인 것처럼 표현하면서 피해 아동과 그 가족들에 큰 상처를 남겼다"며 "문제 해결의 의지가 없음을 드러내 국민을 더욱 분노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병의협은 보건복지부가 배포한 사과문도 지적했다. 병의협은 "해당 사과문에는 '이번 사건은 장관의 견해가 아닌, 아동의 발달에 대한 전문가의 일반적 의견을 인용한 것'이라는 무책임한 해명이 담겨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2일 박 장관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시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에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라는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전문가들 사이에선, 어른이 보는 관점에서 성폭력으로 보면 안 되고 발달과정에서 나타난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도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의 문제가 있을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후 비난 여론이 들끓자 복지부는 "박 장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피해 아동과 부모님, 그리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성남시 어린이집 성폭력 의혹'은 최근 성남의 한 어린이집에 다닌다는 5세 여아의 부모가 딸이 또래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