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조국·백원우 등 여권 인사 20명 검찰에 고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4일 청와대 사랑채 앞 ‘투쟁텐트’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공천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오른쪽은 이주영 의원.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4일 청와대 사랑채 앞 ‘투쟁텐트’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공천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오른쪽은 이주영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이르면 5일 청와대 관계자 등 여권 인사 20명가량을 검찰에 고발한다.
 

“김기현 하명수사, 유재수 감찰무마
청와대 배후 인물 밝히는 게 중요”

고발 대상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에 대한 하명수사 의혹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된 인사들이다. 문재인 청와대 출신 인사들도 고발 대상에 대거 포함될 전망이다.
 
한국당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위’ 위원장을 맡은 곽상도 의원은 4일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의혹이 제기된 ‘유재수 감찰 무마’와 ‘김기현 하명수사’ 각각에 대해 고발장을 작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현재 당 법률자문위에서 변호사들이 고발장 초안을 작성 중이며, 5~6일 검찰청에 낼 계획이다.
 
두 사건은 이미 검찰에서 수사 중인데.
“김기현 사건은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핵심이 아니다. 수사를 지시한 것으로 의심되는 청와대 관련자를 수사해야 한다는 게 당의 입장이다.”(곽 의원은 고발대상에 조국 전 민정수석,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유재수 관련 사건은.
“감사 무마한 게 여러 건 나왔다. 금융위·부산시 등에서 면직 처리하는 과정에서 수상한 대목이 많다.”
 
무더기로 고발하는 건데.
“이제는 상황이 바뀌었다. 지금까지는 유재수 전 부시장, 황운하 청장 등에 대한 의혹이 중심이 됐다면, 지금부터는 이들의 배후를 밝히는 게 중요해졌다.”
 
또 한국당은 이날 청와대가 밝힌 ‘김기현 첩보 처리’에 대한 내용도 고발 내용에 넣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 제보자(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가 청와대 A행정관에게 스마트폰 SNS를 통해 김기현 전 시장 및 측근에 대한 비리 의혹을 제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행정관이 간단히 편집한 후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이 있던 민정실을 거쳐 반부패비서관실, 경찰 순으로 제보가 넘겨졌다고 했다.
 
경찰의 하명 수사 의혹을 제기 중인 한국당은 ‘강신명 사건’에 새삼 주목하는 분위기다. 이 사건은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2016년 총선 당시 경찰 정보라인을 이용해 친박계 후보를 위한 맞춤형 선거 정보를 수집하고 선거대책을 수립한 혐의로 지난 5월 구속된 사안이다.
 
한국당은 법무부로부터 강 전 청장의 공소장을 받아 하명수사 의혹 사건과 비교 분석 중이다. 한국당 주광덕 전략본부장은 “단순 선거동향, 정보보고조차도 적폐로 몰아 구속했던 문재인 정부가 경찰 조직을 통해 조직적으로 선거에 개입했다면 이는 강신명 사건보다도 훨씬 심각한 사건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