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선 김영우 불출마 “한국당은 작은 그릇, 깨부수고 큰 그릇 만들어야”

3선의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국회에서 불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3선의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국회에서 불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제라도 책임지겠다.”
 

“지난 총선 막장 공천자도 책임을
판검사 출신 웰빙 이미지 벗어야”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3선, 포천·가평)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몸담았던 정당의 대통령 두 분이 법정에 섰다. 정치적·역사적 책임을 지는 게 마땅한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당에서 공식적으로 불출마 뜻을 밝힌 의원은 김무성(6선)·김세연(3선)·김성찬(재선)·유민봉(초선) 의원에 이어 5번째다.
 
김 의원은 “이렇게 책임을 지는 일이 너무나 당연한 일인데도 그동안 왜 그리 번민이 있었는지 제 자신이 부끄러울 따름”이라며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 새 술과 새 부대를 위해 자리를 비우겠다”고 했다. 아울러 “어떠한 당직이나 원내 선출직에도 출마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김 의원은 불출마 선언을 통해 보수 통합을 강조했다. 그는 “지금의 자유한국당은 너무 작은 그릇”이라며 “우리끼리는 단단할지 모르나 국민의 마음을 온전히 담기에는 너무나 작고 부족하다”고 한국당의 현 상황을 진단했다. 이어 “우리 스스로를 깨부수고 큰 그릇을 만드는 용기가 필요하다. 결단해야 한다.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강조했다.
 
또 최근 한국당 내 화두로 떠오른 혁신과 관련해선 “나라가 총체적으로 무너지는 이때 내부 혁신을 바라는 목소리가 막혀서는 안 된다”고 했다. 대여 투쟁 전략에 대해서도 “상대방에 대한 공격적 언어만으로는 국민과의 간격을 메울 수가 없다. 국민과 하나 돼 소통하지 못하면 포퓰리즘과 선동, 국정농단으로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는 저들을 막아낼 수 없다”고 했다.
 
동료 의원들을 향해선 “20대 총선 막장 공천으로 당을 분열시키는데 책임이 있는 정치인, 최고 권력자의 눈과 귀를 가리고 호가호위했던 정치인, 거친 언어로 정치의 품격을 떨어뜨리면서 당을 어렵게 만든 정치인도 이제는 물러나야 한다”며 동반 용퇴도 촉구했다. 지난 총선 공천에 깊이 관여된 일부 친박 의원들과 과거 막말 논란에 휩싸였던 의원들 역시 불출마해야 한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판사와 검사, 장·차관과 장군 등 이른바 사회적으로 성공한 특권층만으로 채워진 웰빙 정당이라는 이미지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당 체질 개선을 함께 요구했다.  
 
YTN 기자 출신인 김 의원은 2007년 이명박 대통령 후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정책상황실 부실장을 맡으며 정치에 입문했다. 당 대변인과 국회 국방위원장 등을 지냈다. 2016년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지자 다른 의원들과 함께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 창당에 동참했다가 1년 만에 한국당에 복귀하기도 했다.
 
한영익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