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해사기구 임기택 사무총장 연임…8년간 유엔기구 수장

임기택 국제해사기구 사무총장. [국제해사기구=연합뉴스]

임기택 국제해사기구 사무총장. [국제해사기구=연합뉴스]

임기택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의 연임이 확정됐다. 
 
해양수산부와 외교부는 4일 오전(현지시간) 열린 IMO 제31차 총회에서 임 사무총장의 연임이 174개 모든 회원국의 지지 속에 최종 승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임 사무총장은 2016년 제9대 사무총장으로 취임한 이래 2023년까지 8년간 유엔기구 수장을 맡게됐다.  
 
IMO는 해운과 조선에 관한 국제 문제를 다루는 유엔 산하 전문기구다. 해상 안전 및 보안과 해양환경보호 등을 책임진다. 

 
IMO 사무총장직의 임기는 4년으로, 1차례 연임이 가능하다. 
 
임 사무총장의 임기 연장안은 작년 11월 열린 IMO 이사회에서 통과돼 이날 최종 승인됐다. 
 
정부는 이번 연임을 계기로 해사 안전과 해양환경 보호 분야의 국제 규제에 대한 대응 체계를 재정비하고, 해운·조선 관련 산업계, 학계, 정부 간 협력체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국제 대응 역량을 갖춘 전문가도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임 사무총장은 30년 간의 해양수산 분야 공무원 재직 경력과 상선 승선경력을 지녔다.   
 
1986년부터 IMO 각종 회의에 한국 대표단으로 참석했고, IMO 연락관(1998∼2001년), 주영국대사관 공사참사관(2006∼2009년) 등으로 재임했다.  
 
2016년 한국인 최초로 IMO 사무총장으로 취임한 뒤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 이해관계를 균형감 있게 조율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