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위경력으로 취업·퇴사 반복…5년간 1억 챙긴 40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뉴스1]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뉴스1]

허위 경력을 내세워 취업했다가 바로 퇴사하는 방법으로 중소기업들로부터 임금 등 1억여원을 가로챈 40대가 재판에 넘겨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4일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김성주 부장검사)는 사기 및 고용보험법 위반 혐의로 박모(46)씨를 구속기소했다.
 
박씨는 2014년 4월부터 지난 3월까지 약 5년간 61개 업체로부터 임금 등 1억 2200여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검찰 조사 결과 박씨는 허위 경력이 적힌 이력서로 업체에 입사한 뒤 단기간 근무하다가 퇴사하는 일을 반복해왔다. 박씨는 한 업체에서 두 달 넘게 일한 적이 없었다.  
 
입사 첫 날 관두면서 임금을 챙긴 경우도 있었고, 임금을 주지 않으면 노동청에 신고하겠다며 업체를 압박하기도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박씨는 2016년 8월 재취업 사실을 숨기고 실업급여 52만원을 부정으로 받은 혐의(고용보험법 위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이 송치한 임금 체불 사건을 수사하며 지난달 29일 박씨를 구속했다. 검찰 관계자는 박씨에 대해 "중소기업의 인력난을 악용한 취업 빙자 사기 사범"이라며 구속 사유를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