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소영 이혼맞소송···최태원에 1조3000억어치 SK주식 요구

최태원 SK 회장(왼쪽)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연합뉴스]

최태원 SK 회장(왼쪽)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연합뉴스]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최태원 SK 회장이 낸 이혼소송에 맞소송을 제기했다. 노 관장이 이혼 의사를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노 관장은 4일 오후 서울가정법원에 이혼과 함께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의 42.30%에 대한 재산분할을 청구하는 내용의 소장을 제출했다. 
 
최 회장은 SK 전체 주식의 18.29%(1297만5472주)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노 관장 지분은 8616주다. 노 관장이 최 회장에게 요구한 주식은 548만8625주로 이날 SK 주식 종가 기준(25만3500원) 1조3000억원 정도다. 
 
최 회장은 지난 2015년 혼외 자녀 존재를 공개하며 노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밝혔다. 이후 2017년 7월 법원에 이혼 조정을 신청했다. 노 관장은 그동안 "가정을 지키겠다"며 맞서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