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캄보디아 내 북한식당 철수"…유엔 대북제재 보고 시한 임박

캄보디아 시엠립 평양랭면관. 최승표 기자

캄보디아 시엠립 평양랭면관. 최승표 기자

캄보디아에 있는 북한 식당 6곳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폐쇄 절차를 밟고 있다고 4일 연합뉴스가 현지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캄보디아 정부는 최근 북측에 자국 내 북한 식당을 모두 폐쇄하고 현지 노동자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내라고 요구했다. 이에 따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과 유명 관광지 시엠레아프 등에 있는 북한 식당 6곳이 문을 닫고 식당에서 일하던 종업원들이 귀국 준비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2017년 12월 22일 대북제재 결의 2397호 8항을 채택하고 유엔 회원국 내에서 북한의 달러벌이를 제한했다. 이에 따라 유엔 회원국은 결의안 채택일로부터 24개월인 올해 12월 22일까지 자국 내 북한 노동자들을 모두 북한으로 돌려보내야 한다. 회원국들은 이행 여부를 내년 3월 22일까지 최종 보고해야 한다.
 
앞서 네팔 정부도 지난달 6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대북제재 이행을 위해 자국에 있던 북한 국적자 33명을 북한으로 돌려보냈고 밝혔다. 북한 국적자들이 네팔 이민 당국의 명령에 따라 올해 10월 31일부로 네팔 영토를 떠났으며 북한 국적자들이 투자한 네팔 내 모든 사업체에 올해 8월 15일 전까지 사업폐쇄 절차를 시작할 것을 통보했다는 내용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