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꼴에 여자라고” 여고생에 막말한 담임?…교육당국 감사 나서

[연합뉴스]

[연합뉴스]

인천의 한 여자고등학교 담임교사가 학생들에게 부적절한 언사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4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초 인천시 연수구 모 여고 학부모들이 “담임 교사가 학생들에게 성적인 발언을 하는 등 인권을 침해했다”는 내용의 민원이 접수됐다.
 
이들은 해당 교사가 몸무게 적게 나가는 학생을 지목해 “꼴에 여자라고 생리를 하네”라고 말하거나 몽정 이야기를 하는 등 성적인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평소 학생들에게 “너희를 믿은 내가 XX년이다” “그렇게 하면 학교생활기록부를 잘 안 써주겠다”는 식의 발언을 계속해 인권을 침해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시교육청은 인권보호관과 성인식개선팀 장학사를 학교에 보내 피해 의혹이 제기된 학급의 학생들을 전수 조사한 뒤 감사관실에 감사를 요청했다.
 
시교육청은 이후 해당 교사를 상대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징계 등의 조치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교사는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달 중순 병가를 내고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는 상태다.
 
학교 관계자는 “선생님이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며 방학 때까지로 한 차례 병가를 연장한 상황”이라며 “시교육청 소관이어서 구체적인 조사 내용이나 진행 상황은 알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