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스' 엑소 수호, 복근 공개→흑역사 방출…카이와 예능킹 자리 두고 접전

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

엑소(EXO) 수호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복근 공개부터 흑역사 방출까지 예능감을 아낌없이 드러낸다. 카이와 엑소의 예능 담당 자리를 두고 치열한 접전을 벌인다.

 
오늘(4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에는 엑소 수호, 백현, 찬열, 카이, 세훈, 첸이 출연하는 '엑소클라스' 특집으로 꾸며진다.
 
엑소의 리더 수호가 예능감을 방출한다. 그는 복근 공개뿐 아니라 오글거리는 흑역사까지 공개하며 관심을 끈다. 그러나 정작 멤버들은 이를 외면해 웃음을 안긴다.
 
수호가 김구라에게 섭섭함을 토로한다. 과거 김구라의 디스 발언을 마음에 담아두고 있었던 것. 이를 들은 김구라는 현실 당황하며 "예능 대세입니다!"라고 칭찬한다. 수호가 아이돌 후배들만 보면 임진각 타령 중이라고 털어놓는다. 특히 그는 임진각에서 벌어졌던 전설의 한겨울 재킷 탈의 사건을 언급하곤 한다고. 이어 사건의 영상이 공개된다.  
 
그런가 하면 카이가 '웃음 캐릭터'를 자처한다. 방탄소년단 지민, 샤이니 태민 등 절친 사이에서 웃음 담당이라고 나선 것. 모두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 가운데, 카이가 웃음 자신감을 드러낸 이유는 무엇일까.
 
또 카이는 멤버들 중 멘탈이 걱정되는 사람을 뽑는다. 카이의 말에 의하면 그 사람이 악플에 영향을 받는 것 같다는 설명. 과연 멤버들의 걱정을 한 몸에 받은 주인공이 누구일지 주목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